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47회 2014년 4월 15일 오후 10시

다섯 줄 요약
백안(김영호)과 승냥(하지원)은 서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대립한다. 승냥에 대한 불신에 이성을 잃은 타환(지창욱)을 등에 업은 백안은 승냥의 손발을 자르려하고 이에 탈탈(진이한)을 설득해 비리 정보를 입수한 승냥은 역습에 나선다. 마하(김진성)가 자신의 친자임을 깨달은 왕유(주진모)는 마하를 찾아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지만, 건강이 악화된 마하는 끝내 숨을 거두고 ‘마하의 비밀’을 듣게 된 서상궁(서이숙)은 사실을 고하려 타환을 찾는다.

리뷰
모든 것을 잃은 이들의 의미 없는 싸움은 처연하기 짝이 없었다. 타환은 타나실리(백진희)와 바얀(임주은)을 몰아내고 승냥을 지켰으나 건강과 함께 그녀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 또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려 한 승냥과 ‘마하의 비밀’을 알아버린 왕유도 마하의 죽음과 함께 갈 길을 잃었고 “나라에 필요한 건 충성”이라고 외치던 백안 또한 정체를 드러낸 매박상단 수령 골타(조재윤)에 의해 꼭두각시로 전락했다.

승냥은 아유시리다라를 황자의 자리에 앉히면서 모든 것을 얻은 듯했지만, 이는 ‘행운’이라기보다는 ‘불운’에 가까웠다. 본래 승냥이 셈이 빠르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던 타환은 황자 책봉 이후 더 이상은 자신이 승냥에게 필요치 않을지도 모른다는 불안에 빠져 주색잡기에 골몰했고 이는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두 사람 사이의 신뢰를 깨트렸다. 몸도 마음도 한 없이 약해진 타환의 틈새를 서로 다른 욕망에 눈이 먼 백안과 골타가 파고든 것은 어찌 보면 예정된 수순이다.

이들의 ‘불운’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마하를 둘러싼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이후 잠시나마 또 다른 미래를 꿈꿨던 왕유는 마하가 숨을 거둔 뒤 눈빛을 번뜩였다. 아직 이 사실을 모르는 승냥 또한 소식을 접하게 된다면 무엇이 그녀를 사로잡게 될지 알 수 없다. 또 때마침 “마하에게 내가 친부인 것을 알리겠다”고 읊조리던 왕유의 말을 들은 서상궁이 득달같이 타환을 찾아갔으니 이 사실을 듣게 된 타환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는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서로 애틋한 정 하나로 버텨왔던 이들은 이제 살기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할 순간에 직면하게 됐다. ‘마하의 비밀’을 듣게 될 타환과 친자의 죽음에 승냥과의 관계를 스스로 끊어버린 왕유, 두 남자를 위해 벌였던 모든 일이 수포로 돌아가며 또 다른 배신감을 느끼게 될 승냥은 결국 서로의 가슴에 칼을 겨누게 될 것이다. 모든 것을 잃은 이들이 벌일 승자 없는 전쟁에는 슬픈 예감만이 가득하다.

수다 포인트
- 백안과 승냥, 두뇌 싸움도 좋지만 이제는 정말 승부를 보셔야 할 때로 사료됩니다만.
- 매박상단의 수령은 결국 골타였군요. 반전은 없었습니다.
- 서상궁의 소머즈급 청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짝짝짝.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