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배우 장나라가 'SBS 며느리'가 된 소감에 대해 말했다.

1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김가람 감독과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피오)가 참석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가 직접 집필을 맡았다.

장나라가 연기하는 차은경은 직설적이고 조금은 까칠한 효율주의 베테랑 스타변호사다. 장나라는 전작 '커넥션'의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냐고 묻자 "전작 '커넥션'이 인기가 많았던 게 복이라고 생각한다. 저 또한 '커넥션'이 잘 되는 것을 보며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었다"며 "그 기운을 받기 위해 검색창에 띄워놨다. 기독교인데"라며 웃었다.

이어 "하다 보면 잘 안되는 작품도 있어서 (시청률이) 얼마나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안 한다. 그래도 촬영 시작 전에 늘 기도했다. 성공했으면, 잘 됐으면 좋겠다. 내 안에 욕망이 꿈틀대고 있다"고 덧붙였다.

'VIP' 촬영감독과 결혼하며 SBS 며느리가 된 장나라. 그는 5년 만에 SBS에 복귀한 소감에 대해 "이보다 더 기쁠 수 없다. 저는 정말 SBS가 은인이라고 생각한다. 'VIP'를 통해서 새로운 스타일의 연기도 했는데, 심지어 정말 좋은 감독님과 촬영감독님과 팀을 만났다. 거기다가 시집까지 갔다. 저는 정말 SBS 만세다. 그래서 이 드라마를 처음 시작할 때 정말 잘해야겠다, 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굿파트너'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