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만날텐데' 공승연이 동생 정연과의 근황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의 만날텐데'에는 배우 이성민, 공승연이 출연했다.

이날 공승연은 술을 못 마시는 이성민 대신 '술 상무'로 나서서 눈길을 끌었다. 알콜분해요소가 없다는 이성민이 "네가 잘 먹어줘야 한다"고 당부해 책임감을 가지고 출연했다고.

공승연은 이성민과 함께 영화 '핸섬가이즈'에 출연했다.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이성민 분)과 상구(이희준 분)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코미디 작품이다.

극 중 찰진 욕설로 눈길을 끈 공승연은 "욕 연습은 안 했다"면서 "원래 욕하는 장면은 한 장면뿐이었다. 선배님들한테 욕하는 건 애드리브"라고 밝혔다. 이성민은 "욕 연습을 했는지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는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선배 이성민이 첫 무대의 대사를 기억하는 모습에 공승연은 "저는 단막극으로 데뷔했는데, 대사는 기억이 안 난다. 대신 엄청 혼났던 기억이 난다"고 털어놨다.

대사 한마디 입을 떼기 어려웠던 신인 시절, 그는 "말을 제대로 못 해서 혼났다. 안 좋은 기억은 지워버려서 대사 기억은 잊었는데, 혼났던 순간은 기억한다"고 말했다.

공승연은 이성민과 작품을 함께 연기한 소감에 대해 "가끔 배우들이 연기를 하다가 길을 잃을 때가 있다. 내가 준비한 연기를 했는데, 감독에게 지적을 받으면 '이게 아니구나' 하고 새 길을 찾아야 하는데, 쉽게 안 될 때가 있다. 그럴 때 도움을 많이 주셨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사진=유튜브 '성시경의 만날텐데'
이어 그는 "존경하는 선배들과 작품을 함께 하면 많이 도움이 된다. 현장에 어떻게 하시는지만 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공승연은 자신의 성격이 내성적이라고 밝히며 "사람들이나 카메라 앞에 서면, 의도적으로 이건 안 보이는 거다, 안 들리는 거다. 하면서 나에게 집중하려고 노력한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공승연은 최근 하는 운동에 대해 "골프는 해봤는데 안 맞아서 그만뒀다. 동생(트와이스 정연)이랑 테니스도 같이 했는데, 동생에 비해 힘도 없고 운동신경도 없어서 재미가 없어서 그만두고 지금은 PT랑 필라테스를 한다"고 말했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