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EBS1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  제공
사진=ENA, EBS1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 제공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의 출연진이 프로그램 섭외 후 김민경과 유민상과 직접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ENA, EBS1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송준섭 PD, 곽준빈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ENA, EBS1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  제공
사진=ENA, EBS1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 제공
‘곽준빈의 세계기사식당2’은 여행 유튜버 '곽튜브' 곽준빈이 해외 기사식당을 방문해 현지인과 친구가 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우즈베키스탄을 시작으로 낯선 나라 튀니지 등을 방문해 초밀착 여행을 즐긴다. 곽준빈은 각국의 맛있는 음식을 먹고 이국적인 풍경과 문화를 즐길 예정이다.

곽준빈은 유튜브와 방송 두 가지를 토끼를 잡았다. 그는 활동 수입에 관해 "방송계에선 초짜이기에 출연료가 높지 않다. 유튜브 수입이 비교 안 될 정도로 훨씬 많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총수익은 유튜브만 할 때나 지금이나 별 차이 없다. 유튜브만 했을 땐 거기에 집중해 콘텐츠가 다양화됐고, 지금은 방송과 배분됐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방송을 더 열심히 하다 보면 수익이 늘지 않을까"라고 말하면서 방송 수입 상승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오는 15일 오후 8시 EBS와 ENA에서 동시 첫 방송 된다.

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