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하준, 고주원 형제의 부모를 둘러싼 대관령 추락 사고의 진실이 미궁에 빠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 43회에서 태민(고주원)이 결국 몸져누웠다. 출생의 비밀부터 숙향(이휘향)이 그동안 저질렀던 비리와 악행까지, 감당하기 힘든 진실에 무너진 것. 진범(김규철)은 그런 아들을 보는 것이 괴로웠고, “우리 죄 달게 받자”며 숙향을 설득했다.

하지만 숙향은 이미 염전무(이광기)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씌워 자신 대신 감옥에 보낼 계획을 세웠다. 두 사람 사이에 도대체 어떤 커넥션이 존재하는지, 염전무도 아무런 저항 없이 이를 받아들였다. 횡령, 분식회계, 뇌물수수, 페이퍼컴퍼니까지, 모두 태산가의 신임을 얻기 위해 무리하게 강행한 단독 범행이라며 태호(하준)에게 자백했다.

진범은 결국 태민 앞에 무릎을 꿇었다. “내가 네 애비 죽인 게 맞다”고 인정하며 “감옥에 보내달라”고 사정했다. 태민이 더 이상 힘들어하지 않고 아파하지 않길 바라는 진범의 애끓는 부성애였다. 그럼에도 태민은 진범의 고백을 믿지 않았다. 오랜 세월 봐온 진범은 도저히 누군가를 죽일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진실을 말해달라는 태민의 읍소에 진범은 자신이 기억하는 그날을 털어놓았다.

못난 장남과 잘난 차남으로 비교당하는 것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진범은 “같이 죽겠다”는 심정으로 동생 준범의 차를 뒤쫓았다. 하지만 막상 실행에 옮길 수는 없었고, 결국 준범의 차를 피하다 산기슭을 박고 의식을 잃었다. 그리고 깨어나보니 준범의 차는 이미 추락해 화염에 휩싸인 상태였다. 겁을 먹은 진범은 그 길로 도망쳤다. 결국 태민은 “그럼 누가 제 아버지를 돌아가시게 한 거냐”며 절규했다.

이들 부자의 대화를 의미심장하게 보고 있던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동생 태희(김비주)였다. 그녀는 자신의 친부가 염전무라고 의심했다. 염전무가 필요 이상으로 태희를 끔찍이 아꼈기 때문. 유치원과 학교 등하교를 맡았고, 사고 친 자신을 경찰서에 데리러 온 이는 부모가 아니라 염전무였다. 그는 효도(김도연)와 이혼하고 집으러 들어온 태희를 때리는 숙향에게 버럭 화를 내며 감정을 폭발시키기도 했다. 이를 이상하게 생각한 태희는 계획적으로 염전무와 함께 시간을 가졌다.

효심은 아버지 추련(남경읍)을 안다는 사람이 나타났다는 소식에 한달음에 달려갔다. 그리고 추련이 피아노 학원에 살았는데 보증금을 남겨두고 피아노도 처분하지 않은 채 어느 날 갑자기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큰오빠 효성(남성진)에게 “아버지를 찾고 있다”며 그간의 상황을 모두 전한 효심에게 윤리 선생님이었고 음악과 관련이 없는 아버지가 피아노 학원에 있었다는 게 이상하다는 의문이 생겼다.

이처럼 가족들 때문에 정신없는 시간을 보낸 효심과 태호는 서로의 가족사를 허심탄회하게 나눴다. 아버지를 다시 찾기 시작하면서 효심은 아버지 없이 산 엄마도, 너무 일찍 가장이 돼버린 큰오빠 효성도, 자기 꿈 버리고 변호사 공부하게 된 작은 오빠 효준(설정환)도, 아버지 얼굴도 제대로 기억 못하고 방황한 동생 효도도 불쌍하다는 솔직한 감정을 털어놓았다. 태호 역시 회사도 못 나오고 쓰러진 태민이 불쌍하고 안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처럼 가슴이 아픈 두 사람은 그래도 서로가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이야기를 누가 들어주겠냐”며 꼭 안고 서로를 위로하는 두 사람의 사랑은 그렇게 더욱 깊어졌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