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지구오락실' 이영지와 안유진이 나영석 PD를 당황하게 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이건와글와글이 아니라 우르릉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나영석의 와글와글'에는 '뿅뿅 지구오락실' 멤버 이영지, 미미, 안유진, 이은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나영석과 수다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요란하게 등장한 이영지는 나영석에게 "이제 저희 버리셨어요? 저희 버려진 거예요"라고 물었다. 나영석은 당황하며 "누가, 누굴 버려요"라고 답했다.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이영지는 "궁금한 게 왜 tvN에서 유튜브로 전락했어요 갑자기?"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희 이사님이랑 통화하실 때 그렇게 미안해하셨다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케이블에서 유튜브로. 갑자기 저희 유배당했잖아요 지금. 솔직히 말해봐라. 새 식구 생기셨냐. 저희 대신 새로운 복권이 생겼다던가"라고 나영석에게 쉴 새 없이 질문했다.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이은지는 "무섭다 무서워. 방송국이라는 게 참 이렇게 무서운 거야"라고 한마디 거들었다.

이영지가 "아니 언제는 또 10년 함께하자고 하셨으면서"라고 말하자 안유진은 "이제 5년으로 줄어들었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