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아티스트 컴퍼니
사진제공=아티스트 컴퍼니
'내부자들', '남산의 부장들', '하얼빈'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의 신작 '메이드 인 코리아'에 배우 정우성이 출연을 확정했다.

'메이드 인 코리아'는 우민호 감독의 첫번째 시리즈물로, 정우성이 캐스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촬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이드 인 코리아'는 격동의 시대, 1970년대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관통하는 굵직한 사건들을 흡입력 넘치는 전개와 장대한 스케일의 볼거리로 담아낸 시리즈물. 극 중 정우성은 동물적인 본능과 무서운 집념을 가진 검사 장건영 역으로 분한다. '더 킹', '강철비' 시리즈, '헌트', '보호자' 등의 작품에서 묵직한 존재감과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력을 선보여 온 것을 물론, '서울의 봄'을 통해 천만 배우에 등극한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다시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예정이다.

정우성 배우 캐스팅을 시작으로 이후 완성될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 압도적 스케일, 그리고 우민호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으로 기대감을 더하는 '메이드 인 코리아'는 프리프로덕션을 거쳐 올 여름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