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VS
강심장VS


‘강심장VS’에 출연한 이나연이 환승연애에 출연하지 못할 뻔한 이유를 밝혔다.



12일(화) 방송되는 SBS ‘강심장VS’에서는 보수적 연애관을 가진 ‘유교 스타일’과 개방적 연애관을 가진 ‘할리우드 스타일’이라는 주제로 극과 극 취향 토크가 펼쳐진다. ‘유교 스타일’에는 10년째 솔로라는 유민상과 ‘환승연애2(이하 ’환연2’)’에서 재결합에 성공한 이나연이 출연, 그와 맞붙을 ‘할리우드 스타일’에는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형’ 홍석천, 비혼주의를 선언한 정혁, 부캐 ‘서준맘’으로 대세가 된 박세미가 출연한다.



’환연2’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이나연은 부모님의 반대 때문에 ‘환연2’에 출연하지 못할 뻔한 사연을 방송에서 최초 공개했다. 부모님은 환승연애라는 프로그램명을 듣자마자 “너무 자극적이다”라며 반대. 이에 이나연은 부모님께 시즌1을 보여드리며 출연을 위해 직접 설득에 나섰다고. 하지만 방송을 보던 중, 어머니가 눈물을 흘려 당황했다는 이나연의 말에 홍석천은 한마디를 덧붙여 주위를 폭소하게 했다.



이나연은 남자 친구 남희두와의 첫 만남에서 먼저 뽀뽀한 일화를 공개해 '유교 스타일로서의 자격을 의심받기도 했는데, 남자 친구가 여사친에게 운동을 배우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굳이 친구에게 배우냐"며 질투의 화신 면모를 보여 유교 마인드를 입증했다. 특히 유독 한 질문에는 경악하며 목덜미를 잡기도 했다는데, 과연 그녀를 과몰입하게 만든 이 질문은 무엇일지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또 한 명의 ‘유교 스타일’ 유민상은 자의 반, 타의 반 유교보이를 주장했지만, 도리어 ‘모태 솔로’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반박할 증거로 10년 전 헤어진 연인의 선물을 공개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10년 된 물건이 지나치게 깨끗하다며 의심의 눈초리를 받아 진땀을 뺐다는 후문이다.



한편, 그와 상반되는 연애 취향의 ‘할리우드 스타일’ 홍석천은 마지막 키스가 언제냐는 질문에 ‘어젯밤’이라며 할리우드 스타일을 증명했다. 이에 질세라 박세미는 여태껏 차여본 경험이 없다 고백. 동시에 최근에 썸탄 남자가 있음을 밝히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정혁 역시 연애를 시작하기 전 꼭 합의하는 전제조건으로 ‘비혼주의’를 언급하며 파격을 더 했는데 이들의 극과 극 상반된 연애관 에피소드는 본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유교 스타일 VS 할리우드 스타일’이 펼칠 솔직담백한 연애 논쟁은 12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강심장V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