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11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245회에는 믿었던 친구에게 돈을 갈취당하고 가족 같았던 친오빠의 친구에겐 폭행까지 당한 안타까운 사연자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친구의 자취 제안을 거절하지 못하고 선뜻 보증금을 빌려주겠다는 친구의 말에 140만 원을 빌려 자취를 시작했다며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한 사연자는 이후 친구가 생활비와 월세 등을 명목으로 빚을 끝없이 늘려갔고, 제2금융권 대출을 권유하면서까지 빚을 갚을 것을 종용했다고 전했다.

사연자는 대출 빚에 더해 친구 빚까지 친구 어머니 가게에서 일하며 힘들게 갚아 나갔지만, 친구는 빌린 돈에 두 배가 넘는 이자를 붙였고 그렇게 불고 불어나던 빚은 결국 천만 원까지 늘어났다고 한다.

버거워진 금액에 사연자가 빚을 갚지 못하자 친구는 가족한테도 전화해 “대신 돈을 갚아달라” 요구했고 그렇게 사연자 포함 가족들이 지금까지 갚은 돈이 “0000만 원 이상”이라고 밝히자 서장훈은 “고리대금업자야? 140만 원을 빌려서 0000만 원을 줬다고?”라면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항상 외로웠던 학창 시절 유일하게 손을 내밀어 준 친구에게 지속적인 가스라이팅으로 수천만 원을 뜯긴 후 결국 “이건 아니다” 싶어 친오빠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사정을 알게 된 친오빠와 가족처럼 믿고 따랐던 친오빠 친구의 제의로 둘이 함께 사는 자취 집으로 몸을 피하게 된 사연자는 더 충격적인 배신을 당했다고 밝힌다.

친오빠와 셋이 있을 땐 사연자를 잘 챙겨주던 오빠 친구가 둘만 집에 남아있을 때면 복부와 머리를 수십 차례 내려치는 것도 모자라 “너네 부모님이나 오빠한테 말하면 OOO 한다”라고 협박해 공포심에 사로잡혀 가족들에게 말도 못 하고 고통 속에 살았다고 하소연한다.

놀라며 “그냥 이유도 없이?”라고 묻는 이수근에 사연자는 더욱 자세한 상황을 털어놓고, 이를 듣고 큰 충격에 빠진 서장훈은 “믿어지지가 않는다.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가족들에게조차 도움을 요청하지 못한 사연자가 처한 상황을 답답해하고 이수근 역시 “이해가 안 가네”라며 “가족을 협박한다고 해도 네가 고통을 받는 건 말이 안 된다”라며 홀로 참고 견디는 사연자를 안타까워한다.

믿었던 두 사람에게 배신당하며 “이제는 사람들이랑 어울리기가 힘들다”라고 눈물 흘리는 사연자에게 두 보살이 남긴 조언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전세사기로 전 재산을 잃고 대출 빚에 허덕이다 결국 원양 상선까지 타기로 결심한 작가의 이야기도 방송된다.

“다른 청년들은 나처럼 전세사기로 꿈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출연 의사를 밝힌 사연자는 “전세 보증금 5800만 원 중 10원도 건지지 못했다”라며 파일럿의 꿈도 포기한 채 밤낮으로 아르바이트를 하며 간신히 대출 빚을 갚아 나가고 있지만, 너무 힘든 나머지 “술 마시고 옥상에 올라간 적이 있다”라고 밝혀 두 보살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아직도 한참 남은 빚에 돈을 빨리 모을 수 있는 원양 상선을 타야겠다고 결심했다”라는 사연자의 말에 서장훈은 “원양 상선 마음을 먹은 것 자체가 너에겐 충분히 미래가 열려 있다”라며 위로의 말을 건네고 이수근 역시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사는 청년의 표본이 되어달라”라고 당부한다.

이 외에도 회사 면접장에서 만나 첫눈에 반한 그녀에게 직진하다 일주일 만에 차단당한 사연자의 이야기와 “이 PT는 빵점입니다” 직설적인 피드백에 회사 사람들에게 미움을 사고 있다는 기업 내 최초 액셀러레이터의 고민, 공개구혼하러 방송에 나왔다가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초 즉석 소개팅을 하게 되었던 중년 사연자들의 소개팅 후기가 함께 방송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