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에 대해 수사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힌 가운데, 어떤 결말이 나올지 주목된다.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11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지드래곤에 대한 수사 상황을 묻는 질문에 "객관적 검증을 했고 참고인 6명 정도를 조사해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 단계"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종결해 결과를 알리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드래곤이 제공한 소변과 체모, 손톱발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보내 감정을 받았으나, 모두 음성 이 나왔다. 물증 확보에 실패한 경찰은 다수의 참고인 소환을 통해 정황 증거 확보에 나섰던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현재 구속된 서울 강남 유흥업소 실장 A(29·여)씨의 진술을 토대로 지드래곤이 지난해 12월 해당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지드래곤은 마약 혐의 관련 입건 이후 강력하게 혐의를 부인하며 경찰에 자진 출석하 조사에 협조하는 등 무혐의 입증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 사진=텐아시아DB
/ 사진=텐아시아DB
다만, 지드래곤에 대한 물증 확보에 실패한 경찰이지만, 혐의 입증은 끝까지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경찰이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말 기자간담회에서 지드래곤의 불기소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여러 정황상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분명하다면 완전히 음성이라고 해서 불기소로 송치하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며 일부 판례에도 정밀감정 결과와 관계없이 마약 투약 정황이 확실할 경우 유죄가 선고된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속하게 종결하겠다"고 밝힌 만큼 경찰이 조만간 지드래곤에 대한 어떤 수사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편, 경찰은 역시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받는 배우 이선균(48)에 대해서는 추가 소환할 방침이다. 이선균이 A씨 외 1명에 대해 공갈 혐박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집중적인 조사를 벌이겠다는 입장이다.

우 본부장은 "이선균은 마약 투약 혐의 외에 공갈 혐의로 고소한 유흥업소 실장 A씨 관련 수사가 두 갈래로 진행 중"이라며 "공갈 사건에 대한 실체가 어느 정도 나와야 마약 투약 혐의 관련자와 참고인의 주관적 진술에 대한 신빙성을 판단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갈 사건 관련해 수사가 조금 더 진행되면 소환을 검토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소환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