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티빙


'운수 오진 날' 배우 이정은이 집요한 성격에 대해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운수 오진 날’ 이정은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운수 오진 날’은 평범한 택시기사 오택(이성민 분)이 고액을 제시하는 묵포행 손님(유연석 분)을 태우고 가다 그가 연쇄살인마임을 깨닫게 되면서 공포의 주행을 시작하게 되는 이야기다. 이정은은 원작에는 없는 황순규(이정은 분) 역을 맡았다. 황순규는 아들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금혁수(이병민/유연석 분)를 쫓는 인물이다.

이날 이정은은 얼마 전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며 "주차장에서 접촉사고가 있었는데, 범인을 직접 잡았다.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하더라"며 "경찰서에 전화해서 알아보는 건 물증이 필요하고, 당장하지 않으면 증거를 놓치게 되는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내가 순규처럼 추적해서 잡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스스로 무르다고 생각했는데 집요한 구석이 있더라. 물론 사회적인 체계가 중요하지만, 내 마음이 급하니까 그렇게 되더라. 마지막에 (뺑소니범) 그분의 연령대가 좀 있으셨고, 사정이 빈곤하셔서 합의금만 받고 끝냈다"고 덧붙였다.

이정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인이다보니 법적인 제도로 그걸 마무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드라마에 나오는 사람들이 전부 사적인 복수를 하면 사회가 얼마나 어수선하겠나"라며 "나도 그런 점이 고민된다. 인간의 생명을 보고 하는 거라면 내 속도를 못 따라오는 공권력에 대해선 화가 날 것 같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어떻게 뺑소니범을 잡았느냐?"라는 질문에 "관리소 소장님한테 내 정체를 밝혔더니, 너무 열심히 찾아주셨다. CCTV도 쉽게 보여주지 않는데, 도움을 주셔서 6시간 동안 CCTV를 보고 범인을 찾았다"며 "'운수 오진 날' 촬영이 끝날 쯤이었는데, '내가 촬영하며 이런 부분을 배운 거 아니야?' 싶었다. 간접적으로 배운 거 아닌가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운수 오진 날' 파트2는 지난 8일 티빙을 통해 공개됐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