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MBN ‘고딩엄빠4’
사진 제공=MBN ‘고딩엄빠4’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 ‘청소년 엄마’ 육예슬이 출연, 아버지에게 버림받게 된 사연을 전한다.

오는 13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21회에서는 청소년 엄마 육예슬의 파란만장한 인생사와, 아이를 낳기까지의 사연이 그려진다. 이날 육예슬의 스튜디오 등장 전 공개된 재연드라마에서 육예슬은 “어린 나이에 부모님이 이혼하신 후 엄마와 단둘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가, 중학교 3학년 때 고모를 만나 아버지가 폐인처럼 살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고민 끝에 엄마를 떠나 아버지와 살게 됐다”고 밝힌다.

그러나 육예슬은 “나와 3년 동안 함께 살면서 기운을 차린 아버지는 여자친구가 생긴 후 급격히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며 “어느 순간부터 나를 짐처럼 취급하더니, 급기야 내가 잠시 집을 비운 사이에 나를 두고 이사를 가버렸다”고 전해 모두의 말문을 막는다. 육예슬의 옷가지 박스 하나만 남기고 ‘증발’해버렸다는 이야기에 3MC 박미선, 인교진, 서장훈을 비롯한 출연진들은 “이게 실화라고? 자식을 어떻게 버려”라며 황당해한다.

이후 엄마에게 돌아간 육예슬은 소개팅을 통해 한 남자를 만나게 됐고, 양가의 허락을 받아 동거를 시작했다. 그런데 갑작스럽게 자궁경부암 초기 진단받아 수술하게 된 후, “임신이 어려울 수 있다”는 소견을 받아 절망에 빠진다. 하지만 기적처럼 아이가 찾아왔다는 소식에, 출연진들은 “‘고딩엄빠’ 사상 최초로 임신을 축하해야 할 일”이라며 제 일처럼 기뻐한다.

제작진은 “아이를 낳은 후에도 자신을 버린 아버지에 관한 ‘트라우마’에 시달리던 육예슬이 ‘고딩엄빠4’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또 다른 고민을 전해 모두를 안타깝게 만든다. 출연진들의 현실적인 조언과 냉정한 쓴소리가 쏟아진 이날의 사연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의 게스트로는 가수 김수찬이 자리해, “첫 출연 당시 교도소에 들어간 남편을 옥바라지하던 사연으로 인해 너무 답답해서, 두 번째 출연을 망설였다”는 솔직한 속내를 고백한다. 이와 함께 재연드라마를 시청하던 중, 첫 만남에서 사귀자는 남자의 대시에 “이 프로그램은 기승전결이 없어요?”라며 또 한 번 ‘멘붕’에 빠진다. 김수찬과 ‘청소년 엄마’ 육예슬이 출연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21회는 13일 밤 10시 20분 방송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