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NS
/ 사진=SNS


가수 이상순이 제주도에서 운영 중인 카페의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0일 가수 정재형의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는 '오늘은 안테나가 부러진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 루시드폴, 페퍼톤스 신재평-이장원이 출연했다.

이상순은 최근 제주도에서 카페를 운영 중인 근황을 전했다. 그는 "카페 사장으로서 인생을살고 있다"면서 카페를 운영하게 된 이유로 "전부터 커피를 좋아했다. 그런데 제주도에선 맛있는 커피를 마시려면 차로 30분씩 가야 하니까 집 가까운 곳에 한 번 만들어보자, 맛있는 커피를 소개하자는 마음으로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순은 "너 혼자 조용하게 운영이 될 줄 알았던 거냐"는 질문에 "사실 그랬다. 오픈하기 전에 네이버, 다음, 구글에 연락해서 정보를 다 내렸다"며 "그런데 우린 인스타그램을 생각을 못했다"이라고 털어놨다. 정재형은 "얘네 이슈가 너무 많이 됐는데, 이걸 차린 이유를 우리는 너무 이해하잖냐. (이상순이) 커피 덕후다"이라고 거들었다.
/ 사진=SNS
/ 사진=SNS
앞서 이상순은 지난해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카페를 열었다. 해당 카페에서 이상순이 직접 커피를 내리고, 이효리는 손님들에게 사진 촬영을 해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100m가 넘는 대기 줄이 생겨 일대가 마비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마을 주민들이 수많은 인파에 불편을 호소했고 이후 이상순은 사과문을 게재하며 예약제로 카페 운영 방식을 바꿨다. 이상순은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봤다"며 "일단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로 아내(이효리)는 이 카페와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