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미' /
'서치미' /


전현무가 비혼의 원인이 지석진이라고 폭로한다.

11일 U+모바일tv에서 공개되는 ‘서치미’에서는 13년의 우정을 자랑하는 ‘런닝맨’ 식구들 지석진, 송지효, 하하가 출연한다.

플레이어 하하가 찾아야 하는 ‘찐지인’ 지석진, 그리고 하하와 지석진의 지인이자 방해꾼으로 활약할 송지효가 ‘마스터 무’ 전현무의 아지트를 찾는다. 지석진이 등장하자마자 개그 후배들 이은지, 곽범은 자동 기립하며 환영하고, 단장 전현무까지 공손한 태도로 지석진의 위엄을 입증한다. 또 지석진만을 위한 ‘왕좌’가 마련되자 지석진은 “이런 거 싫어”라면서 특별대우에 손사래를 치지만, 이내 “좋네 좋아”라며 흡족해한다.

전현무는 “많은 분이 두 분이 ‘런닝맨’ 녹화 때만 친한 사이고 뒤에는 연락을 안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지석진과 송지효의 ‘비즈니스 관계’ 카더라 의혹을 전한다. 이에 지석진은 “사적인 통화도 많이 한다”며 일축한다. 그리고 지석진은 “전현무도 나한테 그런 거 많이 물어봤다. 결혼을 해야 되냐, 말아야 되냐”라며 자신이 많은 후배들의 ‘상담 잘해주는 맏형’임을 자부한다.

전현무의 결혼 이야기가 나오자 특별 ‘시치미단’으로 찾아온 조정식은 “요즘 완전 포기하신 것 같던데?”라며 전현무 ‘비혼설’을 꺼낸다. 이에 전현무는 “저 형 때문에 그런 거다. 절대 하지 말래”라고 이유를 밝히고, 지석진은 “내가 언제 결혼하지 말라고 그랬니”라며 세상 억울해해 ‘시치미단’을 폭소하게 한다. 결국 전현무는 “여의도 감자탕집에서 얘기했어, 안 했어?”라며 ‘지석진 몰이’를 이어가고, 궁지에 몰린 지석진은 “천천히 하라고 그랬지. 하지 말라고 하지 않았어”라고 겨우 정정했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서치미’는 11, 12일 자정 U+모바일tv, 14일 목요일 밤 9시 45분 KBS2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