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사진 = 지니뮤직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사진 = 지니뮤직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이 팬들의 뜨거운 열기속에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 역시즌 콘셉트 페스티벌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코, 이하이, 창모 등 최정상 아티스트의 열정적인 라이브와 여름 액티비티, 휴양지 푸드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선사했다.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Holiday Beach Resort’ 라는 부제에 걸맞게 휴양지를 연상케하는 수영장과 선베드 휴식 존을 제공하고 다양한 액티비티를 제공했다. 여름 휴양지에서 휴식과 액티비티, 최정상 아티스트의 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편의시설을 제공함으로써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 9일 첫 무대는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신예 DXMON (다이몬)이 포문을 열었다.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무대 매너로 페스티벌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J MIN, TRADE L, 우디 고차일드는 감성적인 라이브를 들려주며 페스티벌의 색채를 더했고 유라(youra), 던말릭은 실력파 아티스트다운 라이브 장악력으로 공연장의 열기를 달구었다. 쿠기, 기리보이, 식케이는 한겨울 추위를 잊게 만드는 뜨거운 무대로 관객과 호흡했고 아이엠(I.M), 창모는 파워풀한 라이브로 관객들과 함께 즐기는 무대를 펼쳤다. 마지막 무대에 지코가 오르자, 관객들은 환호했고 지코는 그에 보답하듯 열정적인 라이브로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관객들도 떼창으로 화답하며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 첫날의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사진 = 지니뮤직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사진 = 지니뮤직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사진 = 지니뮤직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2만여명의 관객들과 겨울을 잠시 잊고 여름을 즐기며 최정상 아티스트들과 하나되어 라이브 무대를 즐겼다/사진 = 지니뮤직
10일은 82 MAJOR가 랩과 칼군무의 세련된 퍼포먼스로 페스티벌의 첫 시작을 알렸다. 이어 NINE TO SIX는 멋진 퍼포먼스로, 줍에이는 스윗한 보이스로 관객들을 유혹했으며 미노이, 원슈타인, 빅나티는 페스티벌에서 사랑받는 아티스트들답게 많은 관객과 소통하며 기분 좋은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서 펼쳐진 릴러말즈와 한승우는 음원을 삼킨 라이브와 매력적인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유혹했으며, 씨잼, 비와이는 넋을 잃게 만드는 뛰어난 테크닉의 압도적인 라이브를 보여주며 페스티벌의 열기를 더했다. 양일간 펼쳐진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 대망의 마지막 무대에 오른 이하이는 특유의 호소력 있는 보이스와 사랑스러운 무대 매너로 관객들을 매료 시키며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지니뮤직 이상헌 마케팅본부장은 “이번 2023 지니뮤직 페스티벌은 새로운 컨셉,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하는 페스티벌로 양일간 2만여명의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속에 성료했다”며 “앞으로도 당사는 최고의 아티스트와 관객이 하나되는 뜨거운 페스티벌,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페스티벌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