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사진 제공 =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에 소유진이 출격한다.

11일 밤 10시 10분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3회에는 배우 소유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해 알콜러 9인의 금주 서바이벌을 지원 사격한다. '알콜 지옥'은 '오은영 리포트' 세 번째 시즌으로, 술 때문에 일상을 잃어버린 이들의 혹독한 금주 서바이벌을 그린 8부작 프로그램이다.

소유진은 알콜러들의 아침 운동을 위한 스페셜 게스트로 깜짝 등장해 알콜러 9인을 깜짝 놀라게 한다. 운동으로 땀을 흘리며 하루를 시작한다는 소유진은 이날 알콜러 9인과 모닝 필라테스에 나선다. 운동은 실제 알코올 치료 프로그램에도 매일 포함되어 있을 만큼, 금주에 가장 도움 되는 것 중 하나라고.

세 남매 엄마이기도 한 소유진은 키친드링커 이지혜가 5남매 엄마라고 밝히자 찐으로 놀라며 "아이가 다섯인데 음주가 어떻게 가능하냐. 시간이 없지 않아요?"라고 묻는다. 이어 소유진은 "육퇴 후 맥주 한 잔 마시는 그 기분을 알기에 양을 딱 정해놨다. 육퇴(육아 퇴근) 후 무조건 딱 두 잔만 마신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끈다.

그런가 하면, 소유진은 남편 백종원에 대해 "술에 취한 모습을 10년 동안 단 한 번도 못 봤다. 내가 한 잔만 더 마시자고 해도 완전 칼 같다. 술 절제력이 엄청나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