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씨제스 스튜디오
사진=씨제스 스튜디오


2023년 배우 류준열의 활약이 눈에 띈다.

지난 7일 열린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에서 류준열은 영화 '올빼미'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류준열은 '올빼미'를 통해 심도 있는 열연으로 ‘주맹증’이라는 흥미로운 설정을 가진 경수 캐릭터를 완성하며 '올빼미'의 흥행과 호평을 이끌었다.

제59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에 이어 제43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제43회 황금촬영상 남우주연상,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까지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는 기염을 토하게 됐다.

이 가운데 류준열의 열일 행보가 눈길을 끈다. 지난 4월에는 7년 넘게 캠페인 활동을 함께 해온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임명돼 다양한 사회적 활동에도 관심을 두고 직접 실천하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6월에는 관객과 배우가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필모톡’ 첫 주인공으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10월에는 1년 동안 강한 의지와 열정을 불태우며 준비해 온 첫 마라톤 도전에 나서며 '2023 시카고 마라톤'에서 42.195km 풀코스 4시간 54분 39초의 기록으로 완주해 남다른 도전 의식을 드러내기도.

최근 류준열은 2020년 첫 전시회에 이어 이달 10일부터 사진작가로서의 면모도 선보이고 있다. 자기 삶과 이야기를 ‘나다운’ 시선으로 세상의 조화로움과 아름다움을 작품에 담아 총 40여 점의 사진 작품을 최초 공개, 'A Wind Runs Through It and Other Stories' 전시회를 개최해 연초까지 꽉 채운 한 해를 보낸다.

2024년에도 류준열은 열심히 달릴 예정이다. 영화 '외계+인' 2부 속 완성형 도사 무륵으로 귀환해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스크린에 돌아오는 것은 물론 한재림 감독의 연출작 '머니게임' 공개도 앞두고 있다.

본업인 연기를 허투루 하지 않되 연기에만 머물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을 갈고닦으며 열일 행보를 선보이는 류준열의 다음 행선지가 어디일지 더욱 기대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