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닥터 차정숙' /사진제공=넷플릭스, JTBC
'더 글로리', '닥터 차정숙' /사진제공=넷플릭스, JTBC


영국 BBC 방송이 한국 드라마 여성 주인공의 변화를 조명했다.

BBC는 10일(현지시간) ‘K-드라마: TV 속 한계를 뛰어넘는 여성들’이라는 제목으로 "현재 많은 K드라마에는 사회와 미디어 관행의 중대한 변화를 반영하는 복잡하고 강력한 여성 캐릭터가 등장한다"며 넷플릭스 '더 글로리',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을 꼽았다.

이어 "올해 최고의 히트작 중 하나인 '더 글로리'는 괴롭힘에 맞서 복수하는 여성의 이야기를 담았고, 역시 큰 인기를 끌었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는 자폐증이 있는 여성 변호사가 등장했다"고 전했다.

BBC는 “K드라마에서 여성의 역할이 항상 흥미로운 것은 아니었다”며 과거에는 버릇없는 부자 상속자가 용감한 노동계급 소녀에게 반하는 '꽃보다 남자'와 같은 드라마가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요즘은 독립적이고 전문적이며 결혼에 관심이 없는 주인공들이 주를 이룬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30세 되면 여주인공 못해" 엄정화·송혜교가 이끈 K드라마 변화, 외신도 주목했다 [TEN이슈]
가정주부가 의사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되는 과정을 그린 JTBC '닥터 차정숙'의 주연 엄정화 배우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차정숙은 '엄마로서 몫을 다 했다'고 말하면서 꿈을 찾아가는데, 그의 여정이 믿을 수 없을 만큼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데뷔 당시에는) 30세가 되면 주연을 맡을 수 없었고 35세가 넘으면 어머니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정말 재능있고 아름다운 여성이라도 나이 때문에 화면에서 사라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수의 드라마에서 강인한 여성 캐릭터를 개척한 백미경 작가는 “‘품위있는 그녀’는 중년 여성에 대한 이야기로 여러 방송사로부터 거듭 거절당한 작품”이라며 "'힘쎈여자 도봉순'의 성공 이후, JTBC가 '품위있는 그녀'를 방송한 것"이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그러면서 "내 드라마 이후로 여성 캐릭터는 더 적극적이고 힘이 넘치며 멋지고 독립적으로 변했지만 아직 만족스럽지 않다. 판도를 바꾸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