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올리버 스톤 영화 감독은 기후 위기 및 원자력발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영화 '플래툰', '닉슨', 'JFK' 등으로 유명한 '영화감독 올리버 스톤과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원자력 발전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신작 '뉴클리어 나우'로 찾아왔다.

이날 올리버 스톤 감독은 한국과의 특별한 관계에 대한 질문에 "나와 27~28년을 함께한 아내가 한국인이다. 우리 둘 사이에 딸이 하나 있고, 아내는 매년 가족을 보러 한국을 방문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영화 '뉴클리어 나우'를 홍보하기 몇 달 전에 한국을 방문하였고, 당시 한국의 원자력 전문가들을 만나 뵈었다. 아주 멋진 여정이었다. 멋진 문화와 국민성을 가진 나라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최근 다큐멘터리 영화 '뉴클리어 나우'를 제작하게 된 이유로 "기후 위기에 관한 다큐멘터리이며 기후 위기에 대한, 언급되지 않은 해답에 대해 다뤘다. 나는 과학자가 아니다. 영화감독일 뿐이다. 나는 그동안 양심의 가책을 가지며 살아왔다. 요점은 원자력 에너지는 오랜 시간 존재해 왔으며 이미 상당한 연구가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상업적으로 사용된 지 70년이 되었고, 상당한 효과를 거두어 왔다"라고 설명했다.

아나운서 강지영은 올리버 스톤 감독에게 이번 신작이 '허구를 파괴하기 위해' 만들었다라고 말한 것을 봤다고 언급했다. 이에 올리버 스톤 감독은 "많은 국민들은 원자력 발전에 대해, 마치 바이러스처럼 땅속에서 방사능을 뿜어내 사람들을 감염시킬 괴물 같은 것이라고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원자력발전소는 상당히 견고한 건축물이다"라고 답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이어 "지금처럼 화석연료를 사용하며 살아가야 한다면, 이 세상은 생존하지 못할 것이다. 앞으로 점점 더 힘든 시기가 다가올 거다. 상대적 저소득국들의 에너지 수요가 점차 높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인도,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모두 서방국가, 한국, 일본이 가진 자원을 원할 거다. 그러한 날이 곧 다가올 건데, (국제에너지기구가 탄소중립을 이루기로 발표한 2040년은 가까워지고 있고 전기 수요량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 국가들도 원자력발전소를 짓기 시작할 거다. 더 빠른 속도로, 더 나은 원자력발전소를 짓기 시작할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올리버 스톤 감독은 한국의 원자력 발전소에 대해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수준의 원전 기술을 갖고 있고 원전 건설 속도도 가장 빠른 국가 중 하나다. 한국은 워낙 잘하고 있기 때문에 해외수출을 확대하는 것도 좋은 길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서방국가는 모방할 수 없는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본.
원전에 대한 이야기는 다양하며 '반대'의 목소리도 있지 않으냐는 질문에 "영화에 삽입된 표를 참고하시면, 원자력에너지 및 석탄으로 인해 발생한 사망자 수를 비교해 놓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석탄 유발 대기 오염으로 인해 사망했다. 매년 400만 명의 사람들이 대기오염으로 목숨을 잃는다. 석유산업에선 매번 사고가 발생한다. 많은 분께서는 만약의 상황을 가정합니다만, 내 생각에는 발생하지 않은 일들을 상정하고 살아가서는 안 된다고 본다. 궁극적으로 원자력에너지가 가장 안전하고 저렴한 에너지원이라는 사실을 우리 모두 이해해야 한다"라고 답변했다.

차기작도 '원자력' 관련 내용이냐는 물음에 "현재 차기작으로 미국 시장에서 소형모듈 원자로를 다루는 양상에 대한 영화의 제작 계획이 있다. 미국은 드디어 30년간의 동면에서 깨어나 기후 위기에 대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 기후 위기는 자연스레 사라지는 것이 아니며 시간이 가면 갈수록 악화할 문제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현 상황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 현실적으로 바라보아야만 지구를 지킬 수 있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드러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