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TV조선


배우 심이영이 남편 최원영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심이영이 출연해 강원도 홍천 밥상을 찾아 떠났다.

이날 허영만은 심이영을 반기며 "남편 최원영이 우리 편에 나왔다 기가 막힌 먹방을 보여줬다"고 언급하며 "오늘 뭐라고 하지 않았나"고 물었다. 그러자 심이영은 "선생님이 너무 좋으시다고 얘기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허영만이 심이영에게 "아직도 남편이 멋있어요?"라고 묻자 심이영이 "그럼요"라고 웃었다. 심이영은 키 큰 최원영이 멀리서 걸어올 때면 듬직하고 멋있다며 남편을 향항 사랑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허영만은 "내가 집에서 이런 이야기를 하면 뭐라 그럴까. '꿈 깨'라고 할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