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부진 설움 씻은 '거미집' 김지운 감독·정수정. 수상 기쁨…감독들 선택 받았다


영화 '거미집' 김지운 감독이 최우수감독상의 기쁨을 누렸다.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개최됐다. 춘사국제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에서 주최하는 영화 시상식이다.

이날 대상 격인 최우수감독상의 트로피는 '거미집' 김지운 감독에게 돌아갔다. 그는 "너무나 기쁘게 생각한다. 감독님들이 주신 상이라 더 감개무량하다. 역시 감독님들의 눈이 정확하구나 다시 한번 느껴보는 자리"라며 "'거미집'은 영화감독뿐 아니라 모든 창작자들, 감당할 수 없는 현실을 극복해나가고 포기하지 않은 사람들에 대한 러브레터이자 찬가다. 한국영화가 어려운데, 위대한 선배님들의 발자취와 여정을 열심히 좇아가는 영화감독이 되겠다"며 미소 지었다.
흥행 부진 설움 씻은 '거미집' 김지운 감독·정수정. 수상 기쁨…감독들 선택 받았다
흥행 부진 설움 씻은 '거미집' 김지운 감독·정수정. 수상 기쁨…감독들 선택 받았다
여우주연상은 '밀수' 김혜수였다. 김혜수는 "제 짝꿍이었던 염정아 씨와는 사랑에 빠지게 됐고, 제 파트너였던 조인성 씨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참 많이 느끼고 배웠다"며 "이 상의 영광은 해녀 대장 염정아, 김재화, 박준면, 박경혜, 고민시 이 분들과 나누겠다"며 해녀 역으로 함께 동고동락한 동료 배우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올빼미' 류준열이 남우주연상에 호명됐다. 영상을 통해 류준열은 "진심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올빼미'가 개봉한 지 1년이 넘었다. 이 자리를 빌려 마지막으로 감사인사를 전하자면 안태진 감독님, 유해진 선배님, 다른 스태프 분들께 이 상의 영광을 돌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흥행 부진 설움 씻은 '거미집' 김지운 감독·정수정. 수상 기쁨…감독들 선택 받았다
흥행 부진 설움 씻은 '거미집' 김지운 감독·정수정. 수상 기쁨…감독들 선택 받았다
여우조연상을 받게 된 '거미집' 정수정은 "제가 영광스럽고 큰 상을 받을 복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받으니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남우조연상의 '밀수'의 김종수는 영상을 통해 "상을 받기 위해 영화를 한 건 아니지만 주변의 좋은 분들과 함께하다 보니 좋은 영광을 얻은 것 같다"며 "류승완 감독님 정말 사랑하고 고맙다.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박정민, 고민시, 그 외 해녀분들 너무 많이 고생하셨다"고 인사를 건넸다.

신인남우상에는 '올빼미'의 김성철이 신인여우상에는 '밀수' 고민시가 기쁨을 누렸다.

이하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 수상자 명단

▲최우수감독상 = 김지운(거미집)

▲남우주연상 = 류준열(올빼미)

▲여우주연상 = 김혜수(밀수)

▲심사위원특별상(감독부문) = 이한(달짝지근해: 7510)

▲심사위원특별상(배우부문) = 유해진(달짝지근해: 7510)

▲남우조연상 = 김종수(밀수)

▲여우조연상 = 정수정(거미집)

▲신인남우상 = 김성철(올빼미)

▲신인여우상 = 고민시(밀수)

▲신인감독상 = 안태진(올빼미)

▲각본상 = 현규리 작가 (올빼미)

▲주목할만한 시선 감독상 = 정주리(다음 소희)

▲공로상 = 강범구 감독, 김정용 감독

▲특별상= 故 신상욱 감독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