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기안84가 ‘상남자84’로 변신해 ‘귤 담금주’를 만드는 모습이 포착됐다. 재료에 곰팡이가 펴도 문제없고 계량도 필요 없는 대환장 ‘기안 주(酒)’ 레시피가 폭소를 안길 예정이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생애 처음 귤 담금주를 만드는 기안84의 모습이 공개된다.

‘기안 하우스’ 셀프 인테리어 후 배가 고파진 기안84는 지난여름 ‘혼모(혼자서 모텔 숙박)’ 당시 볶음밥을 만들고 남은 냉동 소고기로 소고기 라면죽을 제조한다. 라면죽을 만들던 그는 ‘대호84’ 김대호가 말했던 라면죽 꿀팁을 떠올리며 “뭘 안다고 뭘. 그 친구가 저한테 배울 게 훨씬 많을 것”이라며 콧방귀를 뀌어 그 이유를 궁금케 한다.

기안84는 소고기 라면죽을 흡입하며 코드 쿤스트가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인 한 프로그램을 시청했다. 그는 자신도 모르게 “귀 나왔다!”라며 코드 쿤스트의 등장에 반가워했다. 기안84의 넘치는 ‘무지개 가족’ 사랑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식사 후 거실 대청소에 나선 기안84. 그는 찌든 소파와 4년 전부터 함께한 안마의자를 닦기 시작한다. 좀처럼 빠지지 않는 때를 없애기 위해 코 푼 수건과 고량주 소독까지 의식의 흐름대로 모두 이용해 이를 악물고 벅벅 닦는 기안. 세월의 흐름이 묻어나던 기안의 가구들이 어떻게 변신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귤 박스를 꺼내 와 귤 담금주를 만드는 기안84의 모습은 모두를 충격에 빠트릴 예정이다. 제주도에 사는 어머니가 직원들과 함께 먹으라고 보내 준 귤이지만, 오랜 시간 두고 먹지 않아 곰팡이가 가득 핀 상황. 기안84는 “(안 먹으면) 엄마한테 미안하니까”라며 곰팡이 덩어리 속 괜찮아 보이는 과일들을 찾아 세척 후 마음 가는 대로 담금주를 만들었다고.

특히 기안은 레시피 없이, 계량 없이, 열탕 소독도 하지 않은 채 느낌대로 기안주를 만들었다고 해 그의 귤 담금주 과정이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기안84가 완성한 귤 담금주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