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이영애가 국내 드라마 중 처음으로 여성 지휘자를 다룬 작품에 도전한다. 강렬한 클래식의 향연, '마에스트라'가 베일을 벗는다.

6일 오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정권 감독과 배우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 등이 참석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영애 분)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드라마다. 극 중 차세음은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세계적인 여성 지휘자로,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와 대비되는 섬세한 곡 해석으로 스타일에는 호불호가 있어도 실력엔 이견이 없는 무대 위 지배자다. 세계 명문 오케스트라들을 뿌리친 차세음이 한국의 삼류 오케스트라인 더 한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로 향하면서 여러 일이 펼쳐질 전망이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이날 이영애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음악이었다. 여성 지휘자를 다룬 한국 드라마가 없었기 때문에 배우로서 욕심이 났다. 내용 전개도 재밌고 함께하는 배우, 감독님과도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지휘봉의 상징성에 대해 "차세음에게 지휘봉은 인생의 전부다. 목숨과도 같다. 자신의 사랑보다는 완벽하지 못한 본인의 지휘가 더 마음 아프고 속상한 그런 여자"라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와의 비교 선상에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 이영애는 "좋은 작품이지만 방송된 지 꽤 됐다. 그 사이 클래식 드라마가 많지 않았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그 작품도 좋지만 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그 이상으로 기대해도 좋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이영애는 완벽주의자 차세음을 연기하기 위해 지휘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 장장 1년여에 걸쳐 차세음 캐릭터를 준비해왔다. 이영애는 차세음 캐릭터가 바이올리니스트에서 마에스트라가 된 인물이기에 지휘뿐만 아니라 바이올린 연주 연기도 겸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케스트라 단원 역의 배우들도 함께 바이올린 연습을 시작했다”며 “그분들의 노고가 없었다면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없을 것이다. 노고가 헛되지 않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타이틀롤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다. 이영애는 "나만 잘하면 됐다. 대본에 나온 것 이상으로 이무생, 김영재의 눈빛이 좋았다"며 "감독님도 현장의 분위기를 편하게 해줬다. 내가 혼자 이끌어간다는 건 자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케스트라 모든 사람들이 이끄는 드라마다. 퀄리티가 높은 오케스트라를 만들었기 때문에 혼자의 드라마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이무생은 차세음의 옛 연인이자 UC 파이낸셜 회장 유정재로 분한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능력, 재력 다 갖췄지만 오로지 차세음만 갖지 못한 남자 유정재 역을 맡았다"라고 설명하며 "이런 날이 온다. 행복하고 기대가 된다. 다행히 촬영이 다 끝나서 홀가분하고 행복하다. 주마등처럼 스태프 분들의 노고가 스친다.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또 이영애와 연기 호흡에 대해 "저도 많은 배우를 만나 뵀지만, 화면에서 보는 것과 실제 싱크로율이 100%인 사람은 처음이었다. 그게 바로 이영애 선배님이셨다"며 "그 느낌이 좋았다"고 전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김영재는 더할 나위 없는 남편이지만 마음 전부를 보여줄 수 없는 남편 김필 역으로 캐스팅됐다. 김필은 다정다감하고 따뜻한 작곡가 겸 대학교수로 끈질긴 구애 끝에 세음의 마음을 얻은 인물이다. 아내를 사랑하지만 동시에 열등감을 가진 캐릭터로 김영재가 어떻게 연기해 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이루나 역의 신예 황보름별은 선배들과 연기에 대해 "감사한 마음이 컸다"며 "경력도 별로 없는데 멋진 선배들과 작품을 한다는 게 안 믿겼다. 그렇게 부담감과 걱정을 안고 현장에 갔는데, 막상 현장에 가니까 정말 따뜻하게 챙겨줬다. 마지막 촬영 때 펑펑 울 정도였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마지막으로 김 PD는 치열하게 준비한 작품에 대한 응원을 당부했으며, 이무생은 "관전 포인트는 음악"이라고 귀띔했다. 이영애는 "캐릭터가 한 가지 색이 아닌 다양한 색이니 여기에 주목해달라"라고 했다. 김영재는 "스릴러, 음악을 담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에스트라'는 오는 9일 토요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