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채널 십오야
나영석 PD가 모델 출신 배우 배정남과 손절설을 직접 해명했다.

5일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는 ‘[라이브]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 게재됐다. 나영석 PD, 배정남, 김대주 작가는 라이브로 해명 방송을 진행했다.

앞서 나영석 PD와 배정남의 불화설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제기됐다. 두 사람은 tvN ‘스페인 하숙’,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등에서 호흡을 맞춘 가운데, 과거 나 PD는 ‘스페인 하숙’ 간담회서 배정남에 대해 “피곤하면 일을 안 하는 본능적인 친구”, “손님들에게 줄 밥보다 본인이 먹을 밥을 더 챙긴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후 두 사람은 손절설에 휩싸였다. 이에 본격적으로 나 PD는 "불화가 있다는 얘기들이 있는지도 몰랐다. 최근에 배정남이 전화를 줬다. 살짝 취했다"라며 배정남과 손절설을 언급했다.

배정남은 “그때가 2주 전이었다. 조금 취해있었다. 장은정 PD와 약주를 먹고 있었는데, 이야기하다 보니 생각이 난 거다. 최근 어디 자리만 가면, 가는 자리마다 ‘어떻게 된 거야. 나 PD가 왜 손절했어?’라고 하더라. 한두 번 할 때는 ‘아닙니다’라고 했고, 신경도 안 썼는데 보는 사람마다 계속 그러니까, 이러다가는 안 되겠다 싶었다”라고 회상했다.

나 PD는 "원래 기자회견, 제작발표회장이 좀 딱딱하다. 재미있게 해보려고 여러 가지 말하는 도중에 저런(일을 안한다, 본인 밥을 더 챙긴다 등) 말을 꺼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오후 3~4시만 되면 방전된다는 말은, 재미를 주기 위해서 덧붙인 멘트"라면서 "리얼버라이어티 쇼라는 게, 뻔하면 재미없는 거다. 저런 이야기를 굳이 한 이야기는, 인위적인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니라는 말을 하고 싶었던 거다. 정남 씨는 진실된 방송을 하는 친구라는 걸 조금 재미있게 전달하려다 보니 대주 작가가 그런 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대주 작가 역시 "뒤에 말이 중요한 건데, 그게 사라진거 같다. (발언이) 그렇게 됐으니 저도 미안하다"라고 사과했고, 나 PD는 "이건 솔직히 짚고 넘어가겠다. 저희가 원인 제공을 다는 아니지만, 곡해될 부분을 저희가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말을 꺼낸 거 같다. 제작 발표회에서 의도 자체는 배정남 씨의 내추럴한 캐릭터를 부각하기 위해 재밌게 하기 위해 노력한 것은 맞다. 하지만 지금 다시 보니, 저 날의 저런 멘트가 충분히 오해를 살 수도 있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는 게 느껴진다"라고 고백했다.

나PD는 배정남에게 90도로 인사하며 미안함을 표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