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제공]
[사진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제공]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김동준 총괄대표와 함께 콘텐츠 강화를 예고했다.

5일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김동준 총괄대표를 영입해 MC 부문과 콘텐츠 확장을 도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동준 총괄대표는 SM C&C MC매니지먼트 부문장, SM엔터테인먼트 미디어기획 부문장 등을 거쳐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SM C&C 대표이사를 역임한 바 있다. MC 매니지먼트 및 콘텐츠 제작 사업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로 손꼽힌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최근 차가원 피아크 그룹 회장이 새로운 대주주가 되면서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선언하였으며 밀리언마켓을 인수해 규모를 키웠다.

이에 발맞춰 김동준 총괄대표를 영입하며 K-POP뿐만 아니라 K-콘텐츠 전체에 대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김동준 총괄대표와 함께 MC 및 콘텐츠 부문에서는 어떤 도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는 이무진, 비오, 하성운, VIVIZ(은하, 신비, 엄지), 렌, 허각, 소유, 마이티 마우스(추플렉스, 쇼리)가 소속돼 있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독보적인 프로듀싱 시스템과 기획력을 바탕으로 향후 신인 개발을 비롯한 다양한 사업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또한, 유통사, 언론사 등을 합류시켜 그룹사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