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송강./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2' 송강./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입대를 앞둔 소감을 말했다.

송강이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2'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난 1일 공개된 '스위트홈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송강 분)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작품.

송강이 연기한 현수는 괴물화를 버티며 아파트 주민들의 유일한 희망이 됐지만, 그린홈을 떠나고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홀로 서게 되는 인물이다.

'스위트홈2'에서 이진욱, 이시영과 거친 액션 장면을 소화해 낸 송강. 힘들지는 않았냐고 묻자 그는 "액션신은 막연히 어려운 신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재밌더라. 액션 드라마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재밌었다. 몸과 마음은 힘들었지만 집에 갈때는 상쾌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합만 맞추면 되는 줄 알았는데 카메라에서 보이는 게 또 다르더라. 이진욱 선배가 행동 하나하나가 어떻게 하면 더 세게 보일지 알려줬다"고 감사해했다.

또 "이시영, 이진욱 모두 힘이 엄청 쎄다. 진욱 형님은 대화를 하면서 더 알려주는 스타일이고, 시영 누나는 이렇게 할테니까 따라와주라는 스타일이다. 각자의 장점이 명확하다"고 덧붙였다.

'스위트홈2'는 송강이 군 입대전 공개하는 마지막 작품이다. 송강은 "군백기가 불안하지는 않다. 1년 반이라는 공백이 생기지만,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 생각도 많이 하고 마음가짐도 다지고, 더 좋아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