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2' 송강./사진제공=넷플릭스
'스위트홈2' 송강./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전라 노출을 한 소감을 밝혔다.

송강이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2'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난 1일 공개된 '스위트홈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송강 분)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작품.

송강은 '스위트홈2'에서 전라 노출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송강은 "화제가 됐죠"라며 멋쩍게 웃으며 "부담보다는 얻은 게 많다. 그렇게 함으로서 연기를 함에 있어서 부끄러움이 많이 없어진 것 같다. 호불호가 있을 수 있겠지만, 당연한 선택이었고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시즌1과 비교해 시즌2에서 몸을 키운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송강은 "시즌1에서는 히키코모리 삶을 살다가 마지막 부분에 괴물화가 됐다가 다시 인간으로 돌아온다. 시즌2에서는 편상욱(이진욱 분)과 이동하는 순간에 괴물화가 진행돼서 몸이 커진 게 아닐까 하는 설정을 했다. 감독님과 합의 하에 히키코모리 몸을 벗어나는 걸로 했다"고 밝혔다.

원래 몸무게에서 6~7kg 정도 증량했다는 송강. 그는 "하루에 헬스장을 두 번가고 더 많이 먹었다. 운동은 펌핑 위주로 벌크업을 했고, 고중량 저반복, 벤치 프레스, 데드리프트 등을 했다"며 "이진욱 형님이 힘이 엄청 세다. 헬스를 하지 않고서는 버틸 수 없는 힘을 가지고 있어서 열심히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결과물에 대해 만족하냐고 묻자 송강은 "너무 잘 나온 것 같다. 액션 감독님이 몸이 너무 커서 좋았다고. 괴물보다 더 세 보인다고 하더라"고 만족해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