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적은 북한"…'구독자 264만' 피식대학, 대적관 발언에 갑론을박 [TEN이슈]


구독자 264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대적관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피식대학 채널은 지난 3일 배우 전종서가 게스트로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영상에서 남성 출연자 2명은 전종서에게 '주적은 북한'이라고 발언했다.

전종서가 출연한 넷플릭스 드라마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에서 극중 닉네임 '도쿄'에 대한 언급이 나왔다. 전종서는 "극중에서 나쁜 짓을 하지 않나"라며 "이 장면에 대해 얘기하던 중 (도쿄라는 닉네임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남성 출연진은 "일본이 옛날에 나쁜 짓을 많이 해서, ‘도쿄’가 나쁜 짓을 하면 말이 될 것 같아서 그렇게 얘기(대사)를 한 것 같은데"라고 했다.

또 "종서 씨의 대적관이 잘못된 것 같다.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다. 3대 세습을 일삼고 있는 저 김씨 일가, 북한 놈들이 잘못"이라며 "대한민국에서 이 말을 왜 못해"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출연자는 "3대 세습 철폐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정치 색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같은 민족보고 주적이라는 것보다 우리 땅을 짓밟은 왜구 놈들이 주적이 맞지 않나", "예능에 주적이 왜 나오나. 그것도 우리 동포인 북한이 주적이라니 역사 공부 좀 하라 제발"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북한이 주적 아니다? 간첩이라 보면 된다”, “대체 북한 편드는 사람들은 정체가 뭐냐"라고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