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각 소속사
사진제공=각 소속사


'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가 1차 라인업을 발표했다.

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은 5일 "뉴진스·세븐틴·스테이씨·스트레이 키즈·엔하이픈·제로베이스원(그룹명 가나다 순)이 '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만디리'에 출연해 무대를 꾸민다"고 밝혔다.

뉴진스는 2년 연속 골든디스크 참석을 확정 지었다. 올해 이들의 활약은 눈부셨다. '디토(Ditto)'와 '오엠지(OMG)'로 데뷔 반년 만에 미국 빌보드 메인 송차트 핫100에 입성했다. 지난 7월에는 미니 2집 '겟 업(Get Up)'으로 빌보드 200 1위를 찍으며 글로벌 위상과 영향력을 뽐냈다.

매 앨범 커리어 하이를 보여주고 있는 세븐틴도 함께한다. 이들은 최근 발매한 미니 11집 '세븐틴스 헤븐(SEVENTEENTH HEAVEN)'으로 발매 후 일주일간 음반 판매량(초동) 500만 장을 넘긴 최초의 아티스트 타이틀을 얻었다. 데뷔 9년 차에도 각종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이들이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스테이씨 역시 자카르타로 향한다. 스테이씨는 지난 8월 미니 3집 '틴프레시(TEEBNFRESH)'를 발매하고 초동 판매량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등 글로벌 음악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눈부신 글로벌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도 빠질 수 없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11월 10일 발매한 미니앨범 '락스타(樂-STAR)'와 타이틀곡 '락 (樂)'으로 빌보드 핫100 첫 진입에 성공하고 빌보드200 정상 고지까지 올라 빌보드200 4연속 1위라는 기록을 세웠다.

엔하이픈은 데뷔 3년 만에 초고속 성장을 거듭하며 '4세대 대표 퍼포먼스 보이그룹'으로 우뚝 섰다. 데뷔 초부터 '점프 체공시간까지 맞춘 그룹'으로 이목을 끌었고 '무결점 칼군무'라는 수식어를 만들며 퍼포먼스에 특화된 그룹으로 자리 잡은 만큼 이들의 등장이 기다려진다.

제로베이스원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골든디스크에 참석한다. 음반 차트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 제로베이스원은 신인상 뿐만 아니라 음반 부문 후보에 노미네이트 됐다.

'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만디리'는 2024년 1월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해외 개최는 이번이 다섯 번째다. 26회 일본·27회 말레이시아·29회 중국·37회 태국에 이어 또 한 번 글로벌 팬들과 만남을 준비 중이다. 본 시상식은 JTBC2·JTBC4에서 생중계, JTBC에서 지연 중계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