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사장 "'아이언맨' 로다주 부활 없다" 일축 [TEN이슈]


아이언맨은 부활하지 않는다.

4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베니티페어에 따르면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사장은 '어벤져스' 시리즈 속편에 아이언맨을 다시 살려낼 가능성이 없다고 세간의 추측을 잠재웠다. 파이기 사장은 "우리는 그 순간을 간직하고 다시 그 순간을 건드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영화를 연출한 조 루소 감독 역시 "우리는 촬영 마지막 날에 이미 눈물로 작별 인사를 나눴다"며 "모두가 감정적으로 끝낸 상태였다"고 밝혔다.

아이언맨은 2019년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죽음을 맞았고, 사실상 마블 스튜디오 시리즈에서 퇴장했다. 다만, 아이언맨의 인기가 MCU(마블 시네마 유니버스)의 인기를 견인했기에, 그의 하차는 최근 크게 기울어진 MCU의 기세에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많다.

한편, 이 인터뷰에서 파이기 사장과 조 루소 감독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연기 인생에 주목했다. 파이기 사장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마약 문제로 15개월간 복역한 전력이 있어 캐스팅 당시 마블 이사회의 반대가 있었다고 밝혔다. 마블 이사회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테스트 연기를 본 뒤 그의 합류를 결국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