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사진=KBS 2TV


‘대한민국 아나운서 1호 부부’ 손범수,진양혜가 동반 출연한다.

오는 6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KBS 출신 레전드 아나운서 부부 손범수♥진양혜가 동반 출연해 손범수의 후배 아나운서로 입사한 진양혜를 보고 첫눈에 반한 러브스토리를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범수는 ”신입사원 신고식 날 진양혜가 ‘홍콩 아가씨’를 부르며 춤추는 모습에 나도 모르게 넋이 나갔었다. 내 마음 한편을 차지했다“라며 당시 170cm에 48kg로 눈에 띄는 미모의아내 진양혜에게 첫눈에 반했던 순간을 생생하게 전하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에 진양혜는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하며 부끄러워한 것도 잠시, 당시 손범수를 한눈에 반하게 만들었던 ‘홍콩 아가씨’ 무대를 재연하며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고.

또한, 손범수는 ”‘라면 먹고 갈래?’의 원조는 이영애가 아닌 자신이라고 해 관심을 모았는데, 후배 아나운서였던 아내에게 호감이 있던 손범수는 매일 진양혜가 퇴근하기만을 기다렸다가 차로 집에 데려다줬었다고. 그러던 어느 날 둘 다 신촌에서 대학교를 다니던 시절 자주 가던 분식집을 지날 때"라면 먹고 갈래?"라고 대시했다고 고백해 옥탑방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에 손범수는 "이영애 씨가 아니라 내가 원조야!"라며 자부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어느덧 30년 차 부부가 된 두 사람은 중년 부부의 현실 고충을 털어놨는데, 특히 진양혜는 ‘독립 선언’을 하게 된 진짜 속마음을 밝혀 관심을 끌었다. 그녀는 ”남편과 나란히 1호, 2호에 살면서 아침마다 오늘은 누구 집에서 저녁을 먹을지 약속도 잡고, 각자의 공간을 존중하면서 알콩달콩 살고 싶다“라며 구체적인 독립 계획을 고백했다. 이에 손범수는 ‘각집 살이’는 결사반대라는 강경한 입장을 내놓으며 두 사람 사이 팽팽한 대립의 긴장감이 가득한 가운데, ”따로 살게 되면 새롭고 설렐 것 같다“라는 MC들을 향해 손범수는 발끈하며 의외의 ‘아내 껌딱지’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손범수는 아내를 향한 불만사항을 고백했는데, ”아내가 서재에 있다가 떠나면 항상 절묘하게 어지럽혀져 있다. 몇 초만 있으면 쌓아놓은 책들이 쏟아질 것만 같아 모든게 불안하다“라며 아내의 정리 정돈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진양혜가 ”나만의 정리 루틴이 있다“라고 강하게 반박하자, 정형돈이 뜻밖의 공감을 하며 진양혜 편에 서서 적극적으로 지원사격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편, KBS 레전드 아나운서 손범수 역시 진행을 맡았던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김종국과 김숙은 당시 첫사랑 찾기에 나섰던 비하인드를 공개해 관심을 끌었는데, 김종국은 ”‘터보’ 때 첫사랑을 찾으러 나갔는데 상대가 ‘만삭’인 몸으로 나왔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숙은 ”학창 시절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오빠를 찾았는데, 알고 보니 감옥에 수감 중이어서 결국 못 만났다“라고 충격 고백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