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군 "이혼한 父, 홀로 고시원 살다 말기암 판정...돈 없어서 수술도 포기" ('동상이몽2')


트로트 가수 박군이 부모님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박군, 한영의 첫 자가가 공개됐다.

이날 두 사람은 인테리어를 마친 자가에 입성했다. 현영은 "대출을 많이 받아 열심히 일해야 한다. 두 집 살림 힘들었다"며 밝혔다. 이어 한영은 "사실 이사하고 처음으로 모시고 싶은 분이 부모님"이라며 "어머님, 아버님이 안 계시니 생각을 해봤다. 부모님이 살아계셨다면 오셨으면 참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시부모님이 살아 생전 좋아하셨던 음식을 해 대접하는 느낌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박군은 "결혼식 몇주 전에 아버지께서 편찮으시다고 연락이 왔다. 결혼식 끝나고 며칠 뒤에 돌아가셨다"며 "7살 때 부모님이 이혼했는데 5살 때 단칸방에서 여름 이불에 나 올려서 던지고 놀아준 기억이 어렴풋이 난다. 그 장면만 기억이 난다”고 했다.
[종합] 박군 "이혼한 父, 홀로 고시원 살다 말기암 판정...돈 없어서 수술도 포기" ('동상이몽2')
이어 박군은 “서른 가까이 돼서 공중전화로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아빠였다. 핸드폰도 없냐고 했더니 없다더라. 공중전화로 전화가 왔는데 힘들어 보이길래 같이 살자고, 충청도로 올라오시라고 했는데 알겠다 하고는 연락을 안 하셨다”고 회상했다.

마지막 연락은 관공서에서 온 것이었다. 박군은 "결혼식 2주 전에 관공서에서 아버지가 많이 위독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알고보니 홀로 고시원에서 지냈다더라. 말기암 판정을 받았는데 돈이 들어갈까봐 수술도 하지 않고버티기만 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군은 “그렇게라도 연락을 주신 공무원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간병인과 전화통화를 계속 했다. 간병인은 내가 누구인지 알고 모든 영상을 다 보여줬다고 한다. 아빠는 내가 TV 나오는 지도 모르고 가수가 된 지도 몰랐다고 했다. 그걸 계속 보여주니까 너무 좋아하셨다고”라고 말했다. 한영도 "마지막에 가시기 전에 몇 번이라도 아버지를 뵐 수 있었다"며 고마워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