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잔=채널 A '4인용 식탁' 캡처
/ 사잔=채널 A '4인용 식탁' 캡처


성우 최수민이 아들인 배우 차태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4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서는 배우 장광과 아내 전성애가 절친인 배우 최원영, 성우 최수민과 함께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식사를 하면서 최수민은 과거 남편의 사업 실패로 인해 어려운 시절을 겪었던 경험을 이야기 했다. 그는 "저희는 사업이 망해서 굉장히 어려운 때가 있었다. 16년을 견뎠다. 그게 80년에 시작해서 84년도에 완전 두 손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들이 초등학교 때였다. 28평에 8명이 살았다. 그때 집을 다 내놓고 형님댁에서 6년을 살았다너무 감사했다. 형님이 다 해주셨다. 속옷까지 다 빨아주셨다. 난 마음대로 일할 수 있었다. 난 열심히 일했고 아이들도 (가난을) 하나도 부끄러워 하지 않았다"라고 회상했다.

그 후 최수민은 아들 차태현이 배우로 성공 후 여의도의 아파트를 사줬다고 밝혔다. 장광은 "(아들 차태현이) 나중에 여의도에 아파트를 사줬다더라. 엄마·아빠 집 사준 것"이라고 했고, 전성애는 "그 좋은 집을 태현이가 사줬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거들었다.

이에 최수민은 "저는 그날 새벽 너무 감사해서 무릎을 꿇고 하나님께 '저 여기서 살아도 되냐'고 기도했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