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사진=KBS Joy


서장훈과 이수근이 사연자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전했다.

4일 KBS Joy에서 방영된 ‘무엇이든 물어보살’ 244회에는 거절 못 하는 성격에 주변 사람들에게 무시당하고 돈 빌려달라는 요구에 대출까지 받아 빌려준다는 사연자가 출연했다.

어릴 때 집단 따돌림을 당한 이후 소심해진 성격에 거절을 못 하게 되었다는 사연는 “고1 때부터 스트레스로 탈모 증상이 시작됐고 이후 계속 빠지는 중이다”라고 밝히며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KBS Joy
사진=KBS Joy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은 바로 도박 중독인 아버지로 고등학교 때 아르바이트 일당의 절반을 빌려 가기 시작한 이후로 “지금까지 10년 넘게 계속 몇 십만 원씩 빌려 가 총 3천만 원을 빌려 갔다”라는 사연자의 말에 서장훈이 “거절은 해봤어?”라고 묻자 “하소연도 해보고 울어도 보고 못 살겠다고도 해봤지만 그럴 때면 아버지가 물건을 던지고 윽박질러 그냥 돈을 드렸다”라며 씁쓸해했다.

이어 “직장 동료, 심지어 아버지 친구들까지 돈을 빌려준 경험이 있지만 다행히 아버지 빼곤 거의 다 갚았다”라는 말에 이수근이 “너네 아버지가 문제”라고 지적하자 서장훈은 “무조건 이사하고 휴대폰 번호 바꿔”라는 조언과 함께 “술 먹고 도박이나 하는 게 뭔 아버지야!”라며 분노했다.

아버지와 연을 끊긴 했지만 형편상 아버지와 마주칠 수 있는 곳에 아직 살고 있다는 사연자의 말에 서장훈은 “모든 걸 단절하고 해방되려면 새로운 환경으로 가야 한다”라고 조언하며 마지막으로 “살아가면서 모든 남의 부탁을 들어줄 수 없다”라며 “이제부터 과거는 다 잊고 너만을 위해 살아”라며 진심 어린 위로와 조언을 남겼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