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서울대학교 미대 출신인 조우종 모친이 남편 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고 내조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아들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조우종, 정다은 집에 방문한 조각가 모친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조우종의 어머니는 정다은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서울대 동문인 정다은과 조우종의 모친은 학교 동문회에서 처음 만났다고. 정다은은 당시 사회를 봤고, 거기서 선배 아나운서 조우종의 모친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중 조우종은 "엄마가 원래 밖에 나가면 되게 가식적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집에선 '야, 우종이 이새X야. 혼날래'라고 하시면서 전화가 오면 돌변한다"며 흉내냈고, 조우종의 어머니는 "내가 그랬다고? 그건 큰 엄마가 그러지. 나는 욕을 하거나 그런 적 없어"라며 해명했다.
[종합] 'S대 출신' 조우종 母 "남편이 6시면 기사 딸린 차 보내, 눈치보여 퇴사하고 내조만" ('동상이몽2')
어릴 때 어머니가 무서워서 눈치를 봤냐는 정다은의 물음에 조우종은 "무서워도 혼나면서 할 건 다 했다. 동생이 태어나면서부터 엄마가 일을 시작했다. 내가 7살 때 일하는 이모님이 왠지 불편하고 눈치 보게 됐다. 식빵 하나만 구워달라고 하고 싶은데 종일 그 말을 못했다. 나중에 엄마가 퇴근하고 와서야 부탁했다. 그때부터 엄마 외에 다른 어른들의 눈치를 봤다"고 밝혔다.

회사를 다니던 조우종의 어머니는 남편 때문에 회사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고. 조우종 어머니는 “내가 회사를 다니는데 도저히 안 되겠더라. 너희는 가만히 있었는데 네 아빠가 저녁 6시만 되면 기사 딸린 차를 보냈다. 우리가 그럴 형편이 아닌데도. 회사 그만두게 하려고 한 거다. 실장이 창문 밖으로 보고 날 비웃었다. 또 차 왔다고”라고 회상했다.

조우종은 “아들 둘 키우고 남편 내조하느라 40년이 지났다. 40년 동안 작품을 모아 개인전을 열었다. 아버지가 나 죽기 전에 당신 개인전 보고 가겠다고. 아버지가 모아온 돈으로 작년에 어머니가 전시회를 하고 아버지가 올해 초에 돌아가셨다. 아버지의 유언, 버킷리스트 같은 거였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