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배우 김남길이 MBC 공채 합격 이후 교통사고로 겪은 후유증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방탄소년단 공식 채널에는 'EP.23 SUGA with 김남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남길은 방탄소년단 진과 절친이라고 알려지기도. 그는 “위스키를 사고 다른 선물을 사갈까 해서 진에게 ‘슈가 뭐 좋아해?’라고 하니까 ‘일단 농구를 좋아하는데 나도 잘 모른다’라고 하더라. 도움이 안 된다”며 농담했다.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김남길은 MBC 31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그는 “공채 합격 후 6주 정도 애티튜드 등에 대한 교육을 받는다. 하루는 교육 후 동기들을 데려다주고 가는데 교통사고가 난 거다. 6개월 정도 병원에 입원을 했다. 그땐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고 비화를 전했다.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후유증이 있다고밝힌 김남길은 “지금도 대사를 잘 못 외우는 게 그때의 후유증이지 않나 싶다. 보통 후유증이 3, 4개월 간다는데 난 30년 간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재활 후 긴 무명시절을 보냈다고. 김남길은 “그때 당시엔 공채가 되면 스타덤에 오른다는 생각이 많이 했다. 내가 건방져질 수 있고 다른 생각도 할 수 있는데 그거 때문에 더 간절함이 생긴 것 같다. 그땐 현장에 있는 자체만으로 행복했다. 그런 일들이 있었던 게 내게 전화위복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 사진=유튜브 '슈취타' 캡처
주연에 대한 압박감은 없었을까. 김남길은 “보통 주연은 그 작품을 이끌어가는 사람이고 조연은 주연을 받쳐주는 역할이라고 생각하는데 나도 어릴 땐 주연에 대한 중압감이 많았다. 그런데 지금은 주연은 조연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소신을 밝혔다.

이어 “주연은 큰 사람이고 조연은 보잘 것 없다는 생각을 하는 어린 친구들이 있다. 주연만 있다고 작품이 완성되는 게 아니지 않나. 반대로 조연만으론 작품이 완성되곤 한다. 그 정도의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

그러면서 “다행히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아서 좋은 얘기를 해줬다. 지금 돌아보면 주옥같은 얘기인데 그땐 들리지 않았고 책임감으로 버텼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남길은 '무뢰한' 찍을 때 선배들이 자신의 경험에 빗대어 조언을 해주며 슬럼프를 깰 수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