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 컴백’ 최지나 “子 15살, 제주도에서 육아중”(‘회장님네’)


배우 최지나가 5년 만에 근황을 알렸다.

4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양촌리에서 다시 만난 복길 엄마 동생 준식 역의 차광수와 김회장네 작은 손자인 수남이 강현종, 그리고 금동이 임호의 첫사랑 지숙 역의 최지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지나는 2018년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이후 5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최지나를 본 김수미는 반가워하며 “배우 활동은 안 하느냐”고 물었고, 최지나는 “지금은 안 하고 있다. 결혼해서 아이 키운다”고 답했다.

제주도에 살고 있다는 최지나는 "아이가 15살이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수미는 임호에게 "만약 너 결혼 안 하고, 지나도 안 한 상태에서 만났으면 어땠을까"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임호는 "그런 말 마시라"며 "저한테 왜 이러세요"라고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