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기, 크론병 잊은 칼군무


가수 영기가 월요일 밤을 압도적인 에너지로 물들였다.

4일 SBS FiL, SBS M ‘더트롯쇼’가 방송된 가운데, 이날 영기는 ‘떴다 떴어’로 무대에 올랐다.

그간 믿고 보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던 영기는 이번 ‘더트롯쇼’에서 다시 한번 독보적인 캐릭터를 자랑, 흥겹고 신나는 분위기를 자아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기는 세련된 느낌의 멜로디와 함께 한층 성장한 보컬 실력을 뽐냈다. 영기는 시원한 사이다 보컬을 통해 답답한 속을 뻥 뚫리게 했고, 지칠 줄 모르는 에너지로 월요일의 피로를 확 날렸다.

특히 영기는 분위기 메이커로 ‘더트롯쇼’를 장악했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귀를 호강시킨 영기는 따라 하기 쉬운 포인트 안무로 시청자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들었고, 밝은 텐션을 자랑하는 곡 분위기에 맞춰 표정까지 선보였다.

댄서들과의 칼군무는 물론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 또한 과시한 영기는 신명 나는 무대로 시청자들에게 기분 좋은 웃음을 선물, 유일무이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이처럼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을 만나고 있는 영기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