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SNS


미국 출신 팝 가수 빌리 아일리시가 자신만의 성적 취향을 밝혔다.

지난 2일 빌리 아일리시는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커밍아웃'이라는 거창한 표현을 사용할 의도는 없었다"면서 "내 발언에 대한 대중의 반응에 놀랐다. 사람들이 모른다는 걸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난 오랫동안 그래왔고, 단지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달에도 인터뷰를 통해 “나는 여성을 정말 사랑한다. 성적으로 여성에게 끌린다”고 고백했다. 당시 그는 “내 인생의 여자들, 내 인생의 친구들, 내 인생의 가족들과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그들의 아름다움과 존재감 때문에 매우 겁이 나기도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빌리 아일리시는 2019년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를 발매하며 정식 데뷔했다. 해당 앨범은 전 세계적으로 650만 장 이상 팔렸다.

2020년에는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만 18세의 나이로 올해의 앨범상, 올해의 노래, 올해의 레코드, 신인상 등을 휩쓸었다. 이듬해 그래미에선 2관왕을 기록하며 세계적인 팝스타로 우뚝 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