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사진=조준원 기자
전현무./사진=조준원 기자


전현무가 '나 혼자 산다' 10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전현무, 박나래, 기안84, 이장우, 키, 코드 쿤스트, 김대호, 연출 허항 PD가 참석했다.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

전현무는 "10주년이 됐다는 건 내가 10년째 혼자라는 거다"라며 "초창기엔 혼자 사는 것 자체가 우울하고 짠한 느낌이었는데, 요즘엔 혼자 사는 사람들도 많고 워낙 다양한 1인 라이프가 있어서 대중이 바라보는 시선이 바뀐 걸 느낀다. 혼자서 당당하게 잘 사는 모습을 응원해 주고 결혼하란 이야기도 하지 않는다. 확실히 대중의 1인 가구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처음 '나 혼자 산다'에 나올 땐 어색했다. 무지개 회원들 자체도 어색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끈끈해지고 가족 같은 느낌이 있는 것 같다. 함께 성장했던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안84는 "합류한지는 8년째 되는 것 같다. 이렇게 오래 있을 줄 몰랐는데 오래 있게 됐다"며 "원래 만화가였는데 '나 혼자 산다'에 나오면서 먹고 자는 것이 노출됐다. 이렇게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다.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서 가라 말라 하는데 '결혼을 해야 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결혼한 친구들 보면 그것도 아닌 것 같고, 그런 고민 사이에서 나이를 먹어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