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빅피처이앤티
사진=빅피처이앤티


배우 정유민이 함께 로맨스 연기를 펼친 성훈과의 호흡을 언급했다.

4일 오후 정유민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 MBN 주말 미니시리즈 '완벽한 결혼의 정석'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완벽한 결혼의 정석'은 죽음 후, 과거로 돌아와 남편과 가족에게 복수하기 위해 계약 결혼을 제안한 여자 한이주와 그녀를 아내로 맞이하기 위해 계약 결혼을 받아들인 남자 서도국(성훈 역)의 운명 개척 회귀 로맨스 복수극이다.

정유민은 극 중 한이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이주는 가족들과 약혼자에게 버림받고 목숨까지 잃었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나 1년 전으로 회귀한 후 치밀하게 복수를 준비하는 인물. 또한 계약 결혼으로 시작해 사랑까지 하게 되는 성훈과의 로맨스도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정유민은 성훈과의 호흡에 대해 "성훈 씨가 유쾌하고 파이팅이 넘친다. 촬영을 여름에 해서 매우 더웠는데, 그럴 때마다 사람들한테 사탕도 입에 넣어주고 으쌰으쌰 현장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빠가 잘생기지 않았나. 사랑에 빨리 빠질 수 있는 타당성을 만들어줘서 고마웠다. 또 서도국이란 캐릭터가 계약 결혼이지만 잘해주고 어떤 여자라도 충분히 빠질만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무리 없이 사랑에 빠질 수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