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로운과 조이현이 돌발 손잡기로 가슴 두근두근 모멘트를 완성한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4일 KBS2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측은 10회 방송에 앞서 로운과 조이현의 돌발 손잡기 현장을 포착했다. 앞서 9회에서 심정우(로운 역)는 정순덕(조이현 역)이 눈에서 멀어지자 상사병을 앓은 후 자신의 마음을 알게 됐다.

이에 정순덕에게 절절한 고백을 펼쳤지만 단박에 거절당했다. 하지만 정순덕은 막상 심정우가 자신을 차갑게 대하자 걱정했고, 심정우가 왜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거짓말을 한 것인지 묻자 말을 잇지 못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이날 방송되는 '혼례대첩' 10회에서는 로운과 조이현의 돌발 손잡기 장면이 담겨 로맨스 직진에 대한 훈풍을 기대하게 만든다. 극 중 심정우와 정순덕이 맹하나(정신혜 역), 맹두리(박지원 역), 맹삼순(정보민 역)의 혼례를 성공시키기 위한 단오 대작전을 펼치던 중 갑자기 손을 잡아 미묘한 분위기를 일으키는 상황.

심정우는 길을 걷다 자연스럽게 정순덕의 손을 잡고, 정순덕은 일순 당황하면서도 손을 놓지 않은 채 잡힌 손만 뚫어지게 바라본다. 이때 두 사람 옆으로 단오놀이에 나선 한 무리의 처자들이 급하게 뛰어가면서 두 사람 역시 손을 잡고 뜀박질을 시작하다, 순간 정순덕이 심정우에게 한 마디를 뱉게 되는 터. 심정우가 앙탈스러운 입술 삐죽거림을 내비치는 가운데, 이 사건 이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로운과 조이현은 '돌발 손잡기 모멘트' 장면에서 순정즈의 트레이드 마크인 큐티 포텐션을 재현해 현장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촬영 전부터 으싸으싸한 기운을 솟게 하는 박수 응원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린 두 사람은 현장에서 알콩달콩 케미스트리를 일으키며 극의 생동력을 이끄는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혼례대첩' 제작진은 "이날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알쏭달쏭했던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해 좀 더 다가서게 되는 모습이 담긴다"라며 "하지만 이 화사한 장면 직전, 상상 불가한 사건이 발생한다. 펼쳐질 이야기들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