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엑터스
나무엑터스


배우 박은빈이 무인도 촬영의 고충을 털어놨다.

4일 서울 강남구 나무엑터스 사옥에서 tvN '무인도의 디바' 박은빈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은빈은 검정색 니트를 매치해 심플하면서도 단아하게 스타일링한 모습. 인터뷰 시작 전 본인이 먼저 장내를 돌아다니며 취재진 한 명 한 명에게 인사를 하며 명함을 받아가는 모습이 인상적이기도. 통상적으론 배우가 앉아있는 상태에서 기자들이 명함을 전달하는 방식이 주를 이루는데 박은빈의 경우 정반대였다. 대상 배우의 따뜻한 품격이었달까.

‘무인도의 디바’는 15년 만에 무인도에서 구조된 가수 지망생 서목하(박은빈 분)의 디바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 박은빈은 무인도에서 15년만에 돌아온 서목하 역을 맡았다.

이날 박은빈은 목하처럼 실제로 15년 동안 무인도에서 살게 되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무인도 촬영할 때 여름이었다. 너무 덥고 지치더라. 벌레도 많았다"라며 "태양 아래서 들었던 생각은 '그냥 빨리 죽는게 마음이 편하겠구나'라는 마음이 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3부에서 목하가 절벽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이 있는데, 너무 처절하게 느껴졌다. 이미 6년을 무인도에서 버틴 강한 사람이었는데도 불구하고 그런 결심을 할 수 밖에 없었구나 싶다. 목하가 대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목하가 무인도에서 구출된 다음 화장실에 가서 물을 틀어보는 장면이 나온다. 따뜻한 물, 차가운 물을 번갈아가며 틀어본다. 목하는 무인도에서 빗물을 받아 정수해서 사용하지 않나. 그런 걸 보면서 조그마한 일상의 가치들을 나 또한 너무 쉽게 잊고 살았다는 것을 알았다. 목하는 삶의 소중함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유료가구 시청률 기준 1회 3.2%로 출발한 '무인도의 디바'는 최종회에서 9.0%의 자체 최고 기록을 쓰며 끝을 맺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