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규한, 송지우. /사진제공= 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
배우 이규한, 송지우. /사진제공= 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 사회자로 배우 이규한과 송지우가 낙점됐다.

소속사 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이규한과 송지우가 오는 7일 개막하는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의 사회자로 호흡을 맞추며 자리를 빛낸다"라고 밝혔다.

춘사국제영화제는 춘사(春史) 나운규의 '한국 영화의 맥'이라는 의식을 가지고 탄생하게 된 영화제다. 올해 28회를 맞이하는 춘사국제영화제는 (사)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의 영화 시상식이자, 최우수 감독상이 그랑프리인 유일한 영화제로 자리매김했다.

배우 이규한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장르를 넘나들며, 더불어 독보적인 예능감을 발휘하며 예능 대세로 활약하고 있다. 최근 종영한 ENA 드라마 '행복배틀',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를 통해 소름 돋는 악역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

배우 송지우는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끔찍한 악행을 거듭하는 어린 최혜정 역으로 분해 존재감을 알렸다. 최근 출연을 확정 지은 '사랑의 안단테'로 첫 로코 주연에 도전할 예정이다.

한편, 제28회 춘사국제영화제는 오는 7일 개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