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컷.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컷.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가 전쟁의 긴박함을 담아낸 스틸을 공개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컷.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컷.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공개된 스틸 속에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고자 하는 조선군과 절체절명 위기에 놓인 왜군 그리고 의리와 실리 사이에서 고민하는 명군의 모습이 담겨있다. 비장한 모습의 이순신을 연기한 김윤석의 모습부터 위기 속에서도 적진을 향해 돌진하는 시마즈 역의 백윤식과 그의 심복 모리아츠 역의 박명훈, 실리적인 관점에서 전쟁을 바라보는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의 정재영과 이순신 장군에 대한 의리로 전쟁에 임하는 등자룡 역의 허준호의 모습을 통해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결단력 있는 눈빛을 보이는 준사 역의 김성규와 최후의 전투에 대한 전술을 논의하는 송희립 역의 최덕문과 이회 역의 안보현의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전투에서 선보일 조선군의 결정에 대한 궁금증을 안겨준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컷.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스틸컷.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위기 속에서도 기회를 노리는 고니시 역의 이무생의 모습부터 그 앞에 충성심을 보이는 아리마 역의 이규형의 모습이 공개되어 왜군 진영의 치열한 이야기도 예고한다. 조선의 바다를 든든히 지키는 또 한 명의 수장 이운룡 역의 박훈과 치열한 전쟁 속에서 가족을 지키고자 나서는 방씨부인 역의 문정희까지 기대를 모은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12월 20일 개봉 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