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2TV '살림남'
사진 = KBS 2TV '살림남'


최경한이 오형제 독박 육아에 나선다.

오는 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최경환이 출연한다.

이날 최경환은 최근 일을 시작한 아내 박여원을 대신해 홀로 오형제를 돌보게 된다. 특히 최경환의 오형제 독박 육아는 첫째 리환이가 태어난 후 11년 만에 처음인 것으로 전해져 더욱 눈길을 모은다.

박여원은 최경환에게 '밀린 집안일 하기', '막내 유축 모유 먹이기', '아이들 독감 예방 접종하기' 등 살림 미션을 전달하고 집을 나선다.

아내가 떠나자마자 막내 리엘이는 한 번 터진 울음을 그치지 않고, 결국 최경환은 첫째 리환이에게 SOS를 청한다. 아빠 품에서 대성통곡하던 리엘이는 형이 안자마자 눈물을 뚝 그쳐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이후 최경환은 오형제를 데리고 독감 예방 접종을 하러 간다. 든든한 K-장남 리환이를 필두로, 과연 아이들이 모두 무사히 주사를 맞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최경환은 "육아보다 밖에서 12시간 일하는 게 낫다"라며 하소연했다는 후문.

최경환의 첫 독박 육아 일기는 오는 6일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살림남'에서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