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서 배우 이세영은 술김에 배인혁에게 입맞춤했다.

1일 방송된 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3화에서 강태하(배인혁 분)는 조선시대로 가겠다며 수영장에 빠져든 박연우(이세영 분)을 구했다

이날 박연우는 다시 조선시대로 돌아가기 위해서 호텔 수영장을 찾아갔다. 물속으로 몸을 던지려던 그때, 강태하가 나타났다. "난 조선으로 갑니다"라고 외치며 박연우는 수영장에 빠졌지만, 조선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허우적댔다. 강태하에게 "살려주시오"라고 연신 소리치는 박연우. 이에 강태하는 물에 빠진 박연우를 구했고, 박연우는 하늘에서 떨어지는 배롱나무의 꽃잎을 보고 "여기가 우리 집터였어"라고 중얼거렸다. "왜 이렇게 마음대로 하냐"라고 따지는 강태하에게 박연우는 "당신은 고작 며칠이겠지만 난 인생이 달라졌다"며 "정말 모르겠다. 내가 왜 여기로 왔는지. 어떻게 해야 돌아갈 수 있는지"라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이후, 강태하는 박연우에게 결혼하자고 제안했다. 강태하가 말한 조건은 "딱 한 달간 내 아내 역할을 하면 된다. 필요할 때만. 첫째, 내 생활 방식에 따른다. 둘째, 본가 사람들과 만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그중 마지막 조건은 '한 달 후에 이 계약이 만료되면 무조건 나간다'라는 것. 박연우는 "걱정마시오. 그건 나도 바라는 일이니. 무조건. 그럼 이제 내 조건을 말하겠다. 내가 집으로 돌아가게 무조건 돕는다"라고 제안을 수락하며 새끼손가락을 내밀었다. 강태하는 박연우와 새끼손가락을 걸고는 왠지 모를 감정을 느꼈다.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결국 강태하는 자꾸만 심장이 두근거리는 증세로 인해 지인의 병원을 찾았다. 언제 두근거리냐는 의사의 물음에 강태하는 자연스럽게 박연우를 떠올렸다. 또한, 강태하의 회사를 찾은 박연우는 그의 회사에 있던 화접도가 위작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행사 직전 강태하 역시 위작임을 알아챘지만, 곧 VIP들이 당도한다는 소식에 당황했다. 박연우와 강태하는 윤암 그림을 직접 찾아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사진=MBC 토일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 캡처본.
고마운 마음에 박연우와 함께 식사하던 강태하는 윤암 그림을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다. 이에 박연우는 윤암이 자신의 벗이었음을 언급하며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술에 취한 박연우는 강태하의 어깨에 기대 잠들었고, 강태하는 박연우를 업고 집으로 향했다. 잠에서 깬 박연우는 물을 마시던 중, 전기 콘센트를 발견했고 젓가락을 구멍에 꽂았다. 이 모습을 본 강태하는 박연우를 말리려고 손을 내밀었고, 두 사람은 함께 넘어졌다. 박연우는 강태하의 심장이 빠르게 뛰는 것을 확인하고는 과거 자신의 남편을 떠올렸다. 박연우는 "심장이 빨리 뛰는데 괜찮습니까? 이번에도 도망가실 겁니까? 아니 됩니다. 이번엔"라며 강태하에게 입맞춤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