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씨제스스튜디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빵꾸똥꾸'라는 캐릭터가 있어서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것 같아요. 그 작품('지붕 뚫고 하이킥') 없었다면 이름 하나 알리는 게 쉽지 않았겠죠. 이 분야가 이름 알리는 일이 전혀 쉽지 않잖아요. 죽을 때까지 저라는 사람을 못 알아보는 사람은 없겠구나 싶어요"

'이 빵꾸똥꾸야'라는 대사로 강한 인상을 남긴 진지희. 어린 나이에 한 캐릭터로 이름을 알린 건 득과 실이 확실하다. 기존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영원히 아역 배우로만 기억되는 경우가 더러 있기 때문. 아역 배우의 이미지를 서서히 벗어가던 진지희 첫 성인 악역 도전으로 본격 변신을 꾀했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30일 오후 진지희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 MBN 주말 미니시리즈 '완벽한 결혼의 정석'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완벽한 결혼의 정석'은 죽음 후, 과거로 돌아와 남편과 가족에게 복수하기 위해 계약 결혼을 제안한 여자 한이주(정유민 분)와 그녀를 아내로 맞이하기 위해 계약 결혼을 받아들인 남자 서도국(성훈 분)의 운명 개척 회귀 로맨스 복수극이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진지희는 '완벽한 결혼의 정석'에서 부잣집 막내딸 한유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유라는 언니의 남자를 뺏으려 하는 등 원하는 것은 반드시 쟁취해야 하는 인물. 한유라의 표독스럽고 독한 면모를 고스란히 연기하며 몰입감을 더해 호평받았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첫 성인 연기로 악역을 맡은 진지희. 그는 "제작발표회 때 질문 듣고 인지했다. 부담이 없진 않았지만, 다행히 주변 반응이 좋더라"라고 전했다.

다소 표독스러운 캐릭터 한유라에 대해 진지희는 "전체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았다.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언니의 남자친구를 뺏고 그럴 수 있겠나"라고 말하면서도 "사실 어떻게 보면 불쌍한 부분도 많다. 진심으로 서도국을 좋아했고, 유라의 관점을 보면 억울할 수도 있다. 사랑한 사람에게 거절당하고 상처도 굉장히 컸을 거다. 오히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유라에게 조금씩 공감이 됐고, 가끔 유라의 표현 방식으로 스트레스도 풀렸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에서 한유라는 임신도 한다. 아역 이미지에서 오는 부담감은 없었을까. 진지희는 "저는 준비가 되어 있었다. 20대 중반을 넘어가고 있기도 하고. 다만 시청자분들이 바라보는 관점이 중요하기 때문에 감독님과 상의를 많이 했다. 부담스러워하지 않을까 걱정도 했는데, 초반 유라의 설정과 상황이 잘 드러나서 후반부에 이해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저 역시 걱정 없이 캐릭터에 빠져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김순옥 작가의 SBS '펜트하우스' 유제니, '완벽한 결혼의 정석' 한유라까지. 그간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인 진지희는 힐링물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진지희는 "최근 센 캐릭터를 맡아서 그런지, 앞으로는 잔잔하고 힐링 되는 작품도 해보고 싶다. 그런 작품을 했을 때 또 다른 매력이 나오지 않을까 저 스스로 기대도 된다. 마라만 먹었으니 따뜻한 사골 국물도 먹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진지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 아역 배우 이미지에서 조금은 벗어난 것 같다고. 그는 "아직 중간 그 어디쯤인 것 같다"며 "이번 작품으로 벗어난 듯싶다. 주변 피드백도 그렇고 제가 봐도 어렸을 때 이미지나 얼굴이 잘 안 보인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그런 부분들을 인지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은 아역배우 출신인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 SBS '마이데몬' 김유정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아역이었던 언니, 친구들이 한 드라마의 메인으로 활약하고 있으니 뿌듯하다"며 "아역은 아역에서 끝난다는 말이 있지 않나. 언니들과 유정이도 그렇고 보면 '그렇지 않다. 아역이 오히려 좋은 베이스가 돼서 성장된 연기나 캐릭터를 구축할 수 있다' 이런 모습들이 보여지는 것 같아서 좋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사진=씨제스스튜디오
'빵꾸똥꾸'를 외치던 진지희가 어느덧 20대 중반을 넘어서려 한다. 아역 활동할 때와 지금의 진지희는 얼마나, 무엇이 달라졌을까. 진지희는 "주체성을 찾게 된 것 같다. 아역때부터 해왔기 때문에 아는 것도 많을 거라고 생각들 하는데, 자의식이 생긴 지 얼마 안 됐다. 이번 작품은 자의식이 많이 들어가서 성장한 것 같다.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있어서도 나이가 한살 먹어가면서 관점이 다양해져서 연기에 잘 녹아들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진지희는 "스스로 대단하다고 칭찬해주고 싶다"며 "한 직종에 20년이나 쏟은 거 아니냐.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후회 없도록 노력 중이다"라고 전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