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외계+인' 2부 제작보고회
2024년 1월 개봉 예정
배우 류준열.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류준열. /사진=조준원 기자
영화 '외계+인' 2부의 배우 류준열은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22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외계+인' 2부(감독 최동훈)의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행사에는 감독 최동훈, 배우 류준열, 김태리, 김우빈,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진선규가 참석했다. 배우 류준열은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는 도사 무륵 역을 맡았다.

2부 개봉을 앞둔 소감에 대해 류준열은 "독특한 경험이고 신기하다. 개인적으로는 2부가 기대되는 이유가 같이 작품 활동한 배우 이전에 데뷔 전부터 최동훈 감독의 팬이다. 시나리오가 가진 힘이 있다. 섬세하게 얽히고설킨 이야기들이 풀어지는 것들을 관객으로서 재밌게 봤다. 1부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가 펼쳐져 있다면, 2부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관객들도 같은 마음이길 바란다"라고 답했다.

1부에서 어설픈 얼치기 도사였던 무륵은 엔딩부에서 진짜 도술을 터득하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2부에서 무륵의 변화된 지점을 묻자 류준열은 "얼치기 도사라는 것이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애매한 인물이었다. 도술을 터득하고 명확한 목표가 생기면서 더 나은 인물이 되는 거다. 어떤 변화가 있는지 보면 좋을 것 같다"라고 소개했다.

각성한 무륵이 미래로 돌아오면서 색다른 액션을 선보인다는 류준열은 "1편에는 과거에 있다 보니, 그런 느낌이 보이는 액션이었다. 현대로 넘어오면서 다른 비주얼이다. 그래서 1부와 2부를 비교해가면서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외계+인' 2부는 2024년 1월 개봉 예정이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