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하이브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의장과 가상 부부가 될 뻔 했던 과거를 밝히며 "할 걸"이라고 아쉬워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BANGTANTV에는 '[슈취타] EP.22 TEASER' 영상이 게재됐다. 게스트는 엄정화. 엄정화는 슈가에게 "반가워. 누나 말 편하게 해도 되지?"라며 "93년생이라고 그랬지? 나 93년도에 데뷔했거든"이라고 말했다.

슈가는 엄정화가 가수로 활동하던 시기 장기적으로 활동을 하고, 3개월 동안 1위를 했단 이양기를 듣고 놀라움을 표현했다. 슈가는 엄정화가 주연한 드라마 '닥터 차정숙'을 언급하고, "히트곡이 많으시다. 20년 전 노래를 많은 후배들이 커버하는 모습을 보면서 누군가의 롤모델이 된다는 게 멋있다"라며 엄정화의 커리어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엄정화는 함께 작업하고 싶은 작곡가가 있냐는 물음에 슈가를 꼽으며 "오늘 밤에 좀 만들어"라고 말했다.

슈가는 특히, 방시혁이 과거 엄정화에게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가상 부부로 출연하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던 것과 관련 이야기를 꺼냈고, 엄정화는 당시 거절했던 이유에 "방시혁 씨를 처음 봤거든"이라며 "너무 후회했다. 할 걸. 그럼 내가 여기 소속일 수 있어"라며 웃었다.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사진 = 슈취타 캡처
"나 좀 취했나"라고 말한 엄정화에 슈가는 "아닐 거다. 지금 한 모금 마시셨다"고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